‘임무 중 사망’ 순직한 국정원 요원 중 유일하게 정체가 공개된 남성 (+이유)

  						  
 								 

대한민국 역사상 처음으로 순직했지만 이름 공개된 국정원 비밀요원의 이야기

국정원 최덕근 영사 피살 사건 국정원 요원
최덕근 국정원

국정원 요원들은 임무 중에 순직을 해도 이름이나 신상 정보가 공개되지 않는 것이 원칙이다. 아무리 순직을 했다고 하더라도 요원의 신상을 공개했다가는 국정원 보안상 위험이 될 수 있기 때문에, 국정원에서는 요원이 순직할 시에도 이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 하지만 최근 국정원 요원 중 순직을 했지만 신상이 공개된 요원이 있었던 것으로 드러나 화제를 모으고 있다.

국정원에서는 순직 요원이 생길 때마다 국정원 순직 공간에 별이 늘어나는 방식으로 요원들을 추모한다. 국정원 추모 공간에는 ‘소리없이 별로 남은 그대들의 길을 좇아 조국을 지키는데 헌신하리라’라는 문구가 적혀있고, 그 위에는 별이 새겨져 있다. 별은 임무 중 사망한 국정원 요원들의 수를 의미한다.

이렇듯 국정원은 아무리 순직한 요원이라 할지라도 보안을 철저히 하지만,  대한민국 역사에서 유일하게 순직을 했지만 이름과 신상이 공개된 국정원 요원이 있었다.

그 주인공은 바로 국정원 요원 최덕근 영사다. 최덕근 영사는 국정원 요원으로서 북한의 달러화 위조와 마약 밀매를 추적하는 임무를 맡았다. 국정원 출신으로 러시아 극동 재외공관의 외교관으로 근무했는데, 지난 1996년 10월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피살됐다.

당시 최 영사는 북한의 마약 밀매 동향을 알려는 목적으로 러시아와 북한의 경계 지역인 하산까지 가서 조사를 했다. 피살 당시에도 주머니에 북한 공관원들의 마약 밀매 실태와 평양의 위폐 공장에 대한 정보가 적힌 메모가 있었다고 한다.

최덕근 영사 피살사건
최덕근 영사 피살사건

1996년 10월 1일 저녁 식사를 하고 돌아오던 중 아파트 계단에서 흉기에 찔려 피살됐다. 당시 러시아 경찰은 최덕근 영사의 여권과 돈이 그대로 있어 개인적 원한과 정치 테러의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를 했지만, 부검 과정에서 북한 공작원들이 사용하는 독극물 ‘네오스티그민 브로마이드’라는 물질이 검출돼 북한의 소행임이 밝혀졌다.

이듬해 러시아 경찰이 최덕근 영사 피살 사건을 ‘단순 강도살인 사건’으로 결론지었는데, 당초 2011년 10월까지였던 공소시효는 무기한 연장되기도 했다.

최덕근 영사는 ‘블랙’으로 불리는 국정원 비밀 요원은 아니었으나, 임무의 공로를 인정받아 국정원 추모 공간에 별로 새겨졌다.

사망한 최덕근 영사의 시신은 이후 국립대전현충원 순직 공무원 묘역에 안장됐다.

김주영 기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