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심각해진 직장 신입 여직원 ‘남자 과장’ 카톡 프사 설정 사건 (+대화)

  						  
 								 

신입 여직원이 자신의 사진을 카카오톡 프사로 하고 카톡 보낸 사건 ‘화제’

회사 신입 여직원 과장 사진 프사 설정
회사 여직원

다른 사람의 사진을 카카오톡 프사로 설정하는 경우는 자신의 연인 혹은 가족이거나, 유명인인 경우가 대다수다. 보통 자신의 직장 동료의 사진을 카톡 프로필로 지정하는 경우는 거의 없지만, 최근 한 신입 여성 직원이 남성 과장의 사진을 카톡 프사로 지정한 뒤 카톡을 보낸 사건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15일 한 기업에 재직 중인 남자 과장 A 씨는 같은 회사 신입 여직원 B 씨의 카톡에서 이상한 점을 발견했다. 자신의 사진을 B 씨가 카톡 프로필 사진으로 지정해뒀던 것. 눈을 의심하던 A 씨는 이상한 점을 느껴 일요일임에도 불구하고 B 씨에게 카톡 메시지를 보내 이를 물었다.

A 씨는 B 씨에게 “카톡 프사 왜 나 찍은 사진이에요? 다른 사람들도 볼텐데 뭐하는 거죠?”라고 물었고, 이에 B 씨는 “과장님 멀티 프사에요”라고 설명했다.

신입 여직원 남자 과장 사진 멀티 프사로 지정
여직원 과장 멀티프사

카카오톡 멀티 프로필은 자신이 지정한 사람에게 특정 프로필 사진을 노출시키는 기능이다. 보통 직장 사람들에게 자신의 본 프로필을 노출시키길 꺼려하는 사람들이, 직장 사람들을 대상으로 멀티 프사를 지정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하지만 B 씨는 무슨 이유 때문인지 A 씨를 지정해 A 씨의 사진으로 설정한 멀티 프사를 보이게끔 했다.

A 씨는 “이제 입사한 지 6개월된 여직원이 있다. 금요일에 점심 회식하고 사진을 찍었는데 오늘 본인 카톡 프사를 바꿨는데 내 사진이었다”라고 말하며 “황당해서 카톡을 보냈는데 저렇게 답변이 왔다. 뭐라고 해야할지 모르겠다”라고 고충을 털어놨다.

그러면서 “쌍욕을 할 수는 없고 뭐라해야 하는 것인가. 너무 개념이 없는 것 같다. 다같이 밥을 먹고 직원들끼리 단체 사진을 찍었다. 그 단체 사진에서 내 얼굴만 잘라서 저 여직원이 본인 멀티 프사로 지정하고 나한테 보이게 해둔 것이다”라고 부연했다.

회사 신입 여직원이 자기 사진을 멀티프사로 지정
여직원 멀티프사 카톹ㄱ

A 씨의 글에 누리꾼들은 대부분 여직원 B 씨를 질타했다. 누리꾼들은 “너무 소름끼칠 것 같다” “개념이 진짜 없다” “마음에 들면 말을 해야지 저런 소름끼치는 행동이 아니라”라는 반응을 보였다.

또 일부 누리꾼들은 “A 씨가 존잘인가보다” “B가 A 과장을 마음에 두고 있는 것은 맞는듯”이라는 의견을 내기도 했다.

김주영 기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