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구미제사건) 미스터리한 51군단 총기피탈 사건


 						  
 								 

20년전 육군 51사단 (화성군 서신면) 에서 일어났던 미제사건인 총기피탈 사건.

군대 사건 은폐는 언론에 잘 안나오던 당시 상황에도 불구하고 언론에 한번 소개된 적이 있는 사건이다.


1997년 1월 3일, 밤 10시 50분경

육군 51군단 전승부대 위병소앞에 소령 계급장 군복을 입은 한 남자가 나타났다.

초병들이 수하를 건네기전, 자신을 “군단 백소령” 이라고 말한뒤 초병들에게 경례를 받았다.

“충성!”

백소령 : 나 암구호 잊었는데 알려주라

초병 : 오늘 암구호는 000 입니다! 충~성

백소령은 위병소를 통과하고 소초 후문으로 들어오게 된다.

“충성!”

소초안에서도 사병 한명이 근무를 서고 있었고, 백소령에게 경례를 한 소리를 듣고

소초장 남정훈 소위가 사병의 경례소리를 듣고 나가서 백소령에게 경례를 하면서 맞이한다.

백소령 : “추운데 다들 고생이 많구나~ 나는 최근에 군단으로 전입온 백소령인데 지형숙지를 위해 순찰을 나왔단다”

남소위는 인삼차를 대접한 뒤 소초 브리핑을 시작했다.

백소령은 브리핑 도중 “행보관인 도 상사를 아느냐? 살곶이 소초가 오른쪽에 있느냐? 용두리 포구는 어디에 있느냐?”

등의 질문을 했다.

그리고나서 백소령은 “간첩이 자주 출몰하는 지역이니 총과 실탄을 빌려주게” 라고 말한 뒤

남소위는 부소초장의 K-2 소총과 실탄 30발을 빌려줬다.

백소령은 신기한듯이 “이게 K-2 라는 총이구나. 이야~ 나때는 M16 썼었는데” 라고 말하면서 K-2 한정과 실탄 30발을 남소위에게 받았다.

그리고 남소위는 “후반야 근무때 저도 같이 순찰 돌겠습니다” 라고 말하자

백소령이 “그럴 필요 없네. 병사들과 같이 투입해라” 라고 말한 뒤

그리고 백소령은 소초에서 유유히 사라진다.

범인 백소령에게 깜쪽같이 속았다는 사실을 안 것은 2시간 정도 지나고 중대장이 본부에서 소초로 순찰왔을 때

남소위가 그 일을 보고하자, 수상히 여기면서 군단에 전화를 해보니 “백소령은 특전사 소속의 인물” 이라고 했다.

사건이 일어난 부대와 특전사와는 아무런 접점이 없었으며 (직속 상급부대도 아닌데 방문할 일이 없다)

진짜 백소령의 알리바이를 확인해보니 해당부대(특전사)에 계속 있었다고.

그 날 새벽부터 부대는 초비상이 걸렸다.

진돗개 하나 발령을 하고, 남소위가 본 인상착의를 토대로 주변 일대 경찰들까지 나서서 조사했지만 끝내 범인을 잡을 수 없었다.

20년이 지난 지금도 범인도 가져간 K-2 소총 모두 잡히지 않고 있다.

백소령은 과연 누구였을까?

● 그 당시 언급되었던 주요 용의자 후보들

1. 북한 간첩

사건발생 1년전 1996년 강릉 무장공비 침투 사건이 일어났다. 때문에 북한 간첩을 1순위로 가장 의심했었다.

하지만 간첩이라고 하기엔 여러가지 문제가 있었다.

우선 북한군은 평균키가 160cm도 안되는 작은 키인데, 백소령은 175cm가 넘었다.

그리고 간첩이 고작 총기 하나만 노릴 생각으로 소초를 방문하기에는 노력 대비 위험성이 너무 컸다.

또 간첩이었으면 20분동안 소초장과 농담 따먹기를 할 필요가 있었을까?

그 날 소초장과 사병들은 매우 군인 답지 못한 행동을 한 것은 사실이다.

역으로 그렇게 허술하다면 차라리 소초 사람들을 다 죽이는 것이 편했을지도 모른다.

그리고 백소령은 경상도 말투를 썼으며 부대 상황을 ‘어느정도’ 알고 있었다.

‘지명 이름’과 ‘도 상사를 아느냐’ 등의 질문을 한 것으로 봐서 부대 상황을 아예 모르지는 않았다는 것.

완전히 거짓말이었으면 아무리 허술한 소초장이라도 눈치를 챘을 것이다.

결정적으로 간첩의 목적은 “모르는 정보를 알아내는것” 인데

백소령은 어느정도 그부대의 지형이나 정보를 알고 있는 상황에서 두번째 와야할 필요가 없었다.

2. 그 부대 전역한 예비역 관심병 환자

만약 그 부대 전역한 사람이라면 어느 정도 일리가 있다.

군복이랑 계급장은 밖에 마크사 같은데서도 구할 수 있으니깐 속일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범인의 인상착의는 40대 였고, 평균 20대 초반 청년들이 군대를 갔다오기 때문에

그 나이는 전역한지 오래된 나이고 기억력이 매우 뛰어난 사람도 부대를 정확히 기억할 수는 없었을 것이다.

군대를 늦게갔다온 사람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그렇다면 부사관들은 오래 근무하기 때문에 그런 특이한 사병들은 알고 있었을 것.

하지만 그런 점은 발견되지 않았다.

또 실제 나이는 젊은데 40대처럼 늙어 보이는 사람일 가능성도 있겠지만 군인 특유의 말투나 분위기를 흉내내는 것은 매우 어렵다.

3. 부대의 총기, 실탄 분실 은폐

사실은 부대에서 총이랑 실탄을 분실해서, 책임을 회피할려고 백소령이라는 가상의 인물을 만들었다는 이야기도 있었다.

백소령이라는 인물도 거짓이고 그 사건도 꾸며낸 이야기다는 의견이다.

하지만 이것은 뉴스에도 나왔던 사건이며, 민간 언론에 노출 되어봐야 좋을것이 하나도 없는데 저런 거짓말을 지어낼 필요는 없다.

분실을 했다면 다른 방법으로 회피했을 것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결정적으로 백소령은 가공 인물이 아닌 특전사에 소속된 현역 교의 이름이었다.

● 사건의 의문점들

1. 백소령은 가공인물이 아니라 실제 존재하는 군인이다.

정확히 말하면 다른 부대 특전사에 소속된 현역장교였다. 그것도 이름, 계급이 정확히 일치했던 것.

즉, 범인은 전혀 생뚱맞은 인물을 사칭한 것이 아니었다.

뜬금없이 멀리 떨어진 다른 부대 사람이라도 범인은 어떻게 정확히 계급과 이름을 알았을까?

같은 군단일뿐, 사건이 일어난 부대와는 전혀 연관성이 없었고 사건이 일어난 부대에 방문할만한 상황 또한 없었다.

2. 총기 번호

미필자들도 물건의 제품번호는 알듯이, 똑같은 물건이라도 제품번호(롯트번호)는 각각 다르다.

K-2 고유의 총기번호가 있으며, 군인들은 자신의 총기번호를 목숨처럼 생각하며 기본적으로 다 외우고 있는 것이 상식이다.

백소령이 틸취한 K-2 소총의 부소초장 총기번호는 그 부대사람들 (특히 당사자인 부소초장, 병기병)이 알고 있었을것이고,

20년이 지난 지금까지 피탈당한 그 총기가 발견되었다는 보고는 없었다.

만약 백소령이 이것외에 다른 범죄를 저질렀으면 탈취한 K-2 소총이라도 발견되었을 가능성도 있었고

총기 고유번호 때문에 들켰을 것인데 20년이 지난 지금도 그런일이 없다.

범인도, 그 총기도 발견되지 않았다.

3. 너무나 대범한 태도

사실 요즘도 계급높은 사람이 나 대대장이요! 나 연대장이요! 거들먹거리면서 소리치면

사병들이 “충성” 하면서 어쩔 수 없이 문을 열어 주는 경우도 아직 존재한다.

하지만 백소령은 사병 뿐만 아니라 소초장 (소위)까지 속였다.

소위가 말만 장교지 이등병처럼 어리버리하다고 가정하더라도

소초 안에는 노련한 부소초장 (부사관 중사계급) 이 있었다.

(그날 부소초장은 당직이 아니었지만 범인이 그것을 미리 알고 있지는 않았을 것)

부사관은 그 부대에서 매우 오랫동안 근무하기 때문에 아무리 소령이나 별달고 꺼들먹거려도 그렇게 능글능글하게 속이기가 쉽지 않다.

백소령은 그 소초에 부소초장이 당직이면 ‘어쩌지? 큰일인데? 속이기 쉽지 않겠는데?’ 라는 걱정도 했을 법했지만 너무 대범했다.

4. 백소령이 도주한 경로

소초를 빠져나온뒤 백소령의 동선이 전혀 예측되지 않았다.

브리핑할때 언급했던 살궂이 초소에 인터폰으로 연락을 해봤지만 아무도 온 사람이 없었다고.

소초를 지나고나서 빠져 나왔으면 중간에 초소나, 위병소 등을 거쳐 목격자가 있어야 될텐데 그것이 전혀 없었다.

이런 행동은 소초와 주변 지형을 너무나 잘 알고 있어야만 할 수 있는 행동이다.

5. 특수부대의 비공식적 침투연습?

북파공작원 HID 같은 특수부대가, 비공식적으로 연습할려고 아군 군부대를 침투한다는 루머가 있었다.

그래서 ‘실제 백소령’ 이 특전사 소속의 현역장교인 것으로 봐서, 아군 군부대 침투연습을 비공식적으로 했을 가능성도 존재한다.

하지만 만약에 특전사에서 아군부대를 그렇게 비공식적으로 침투하는 연습을 했다면,

젊은 군인을 보내서 연습시켰어야지, 40대 군인을 보내지는 않았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