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렌 소리가 시끄럽다는 민원 신고를 받은 119가 보인 반응

  						  
 								 

최근 페이스북 페이지 119소방안전복지사업단에 올라온 사진이 화제가 되고 있다.

해당 사진은 구급차량 싸이렌 취명 주민 민원관련 업무협조 요청의 건이라는 제목의 공문으로 병원과 가까운 지역 주민들이 관할 경찰서로 사이렌 소음 관련해 민원 신고를 했고, 관할 경찰서 지구대가 해당 병원으로 업무 협조 공문을 보낸 것으로 보인다.

 

이를 받은 병원 측은 구급차 업체 대표에게 “주민들로부터 사이렌 작동 소음에 대한 민원을 수차례 받았고, 지구대로 업무협조 의뢰를 받았다”면서 “OO사거리에서 병원 사이 구간을 운행하는 구급차량을 사이렌 취명 자제 및 생활소음규제 기준에 따른 적정 취명음 사용을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이를 본 119소방안전복지사업단은 해당 공문을 페이스북 페이지에 올리면서 “안전불감증. 이기주의. 어찌해야하나?”라며 착잡한 심정으로 글을 작성했다.

 

“아직도 응급과 긴급을 위한 싸이렌 출동 소리가 소음으로 들리시는가 봅니다

사이렌과 경광등을 끄고 출동 나와 달라는 민원과 신고도 자주 있나 봅니다

내 가족이 응급한 상황에서 병원을 가기 위해 신고하면 달려와 병원으로 이송해 준다면 소음이 아니라 고마운 소리 아닌가요?

법상 긴급, 응급차량은 주행 시 경광등과 사이렌을 켜지 않으면 긴급차량으로 간주되지 않는데..

행여 싸이렌을 끄고 소리를 줄여 달리다 사고라도 나면 그책임은 누가 져야 하는가?

불법을 저지르란 말인가?

전쟁 났을때 총과 대포도 이왕이면 시끄럽지 않게 소리 안나는 것으로 조용하게 전쟁 해달라고 할 사람들이네요”

 

한편 119소방안전복지사업단은 이 글과 함께 “도대체 이런 민원을 넣는 사람들은 무슨 생각일까?? 자기 가족이 구급차에 탔다면 이럴 수 있을까”라고 토로했다.

 

다음은 이 글을 접한 누리꾼의 반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