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에서 난리 났던 값대란 사건, 그리고 그 이후

  						  
 								 

과거 페이스북에서 이슈였던 값사건.

박**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돈을빌렷으면 값읍시다. 빌려주는입장에서는 그만큼 믿고 빌려주고 기다려주는거지 병신이라서 그냥주고 암말안하는게아닙니다”라고 글을 남긴다.

이 글은 띄어쓰기도 그렇고 맞춤법도 몇 개 틀린 것이 보이는데, 박**의 글을 본 친구들은 특히 값읍시다라는 맞춤법을 지적한다.

 

아래는 박**의 글을 보고 지적하는 친구들의 댓글.

검은색 네모가 주인공인 박**이다.

친구 라**은 박**에게 “갚읍시다..오타지?”라고 물었는데, 박**은 “너 문맹임?”이라며 오히려 반문한다.

그러면서 “책좀 보자”라고 친구에게 지적하는 박**

친구 라**은 “나 분명 맞는데 뭐야”라며 당황해한다.

 

이어 추가로 달린 댓글들.

이제는 갚읍시다가 맞다는 지적에 “책좀봅시다”라며 답답해한다.

심지어 “값이다 돈 물건을 가리키는건 값이다 제발”이라고 말하는 박**

 

페이스북 특성상 박** 친구가 아니여도 알고리즘 등으로 제 3자가 타임라인을 볼 수 있는데, 박**의 친구가 아닌 사람들이 댓글을 달기 시작한다.

 

마지막 S**의 팩폭(!)으로 값사건은 마무리 됐는데..

 

계속해서 놀림을 받는 박**.

글을 써도 다른 유저들이 값사건을 패러디한 댓글을 단다.

 

박** “수원역은 뭘 먹어야 맛있나요”라는 글에 “값오징어”라는 댓글이 달리고..

 

“머리가 붕 뜨네”라는 글에 “머리가 붒 뜬거 아님”이라는 댓글이 달리고..

 

사람들이 패러디하며 놀리자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오히려 셀프디스(?)를 하기 시작.

박** “피규어 너무 귀엾다”ㅋㅋㅋㅋㅋㅋㅋㅋ

 

심지어 “돈 안값는 친구 있냐? 내가 말해줄까?” 라는 글과 함께 돈 값아라는 푯말을 든 프사를 내건다.ㅋㅋㅋㅋㅋㅋㅋㅋ

 

그러면서 “뭐라 하지 마라 초딩때부터 그랬으니까”라면서 초등학교 생활기록부를 보여준다.

국어 – 글을 읽고 내용 파악을 잘 하나 맞춤법에 맞게 글을 쓰는 능력이 미흡함.

 

비록 빌런으로 시작했지만 자기의 잘못을 인정하고 그것을 웃음으로 승화하는 그에게 참된 사나이의 모습을 느끼게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