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이 쓴 책 속에 16억원의 유산을 숨긴 작가

  						  
 								 

도서관에서 낡은 책을 읽던 소년은 놀라운 것을 발견했다.

최근 온라인 미디어 굿 타임스는 우연히 도서관에서 낡은 책을 보던 소년이 거액의 유산을 물려받게 된 사연을 보도했다.

1922년 이탈리아에서 살던 소년 파울로는 학업을 이어가고 싶었지만 집안이 가난해 학업을 이어갈 수 없는 형편이었다.

때문에 그는 추천서를 받아 로마의 한 도서관 관장을 찾아갔다. 도서관 큐레이터로 일하며 학비를 벌어보려는 생각이었다.

마침 관장은 자리를 비운 상태였고, 소년은 관장을 기다리며 도서관의 책들을 둘러보다가 아름다운 표지의 책을 발견했다. 동물학에 관한 책이었다.

한참을 기다려도 관장은 돌아오지 않았고, 소년은 내일 다시 방문하기로 마음 먹은 채 읽던 책을 다 읽기로 작정하고 자리를 잡았다.

책을 읽던 소년은 책의 마지막 두 번째 페이지에서 빨간 잉크로 쓰여진 한 줄의 글을 발견했다.

“이 책을 읽을 누군가에게 저자가 : 로마의 상속법원으로 가서 LJ14675 문서를 청구하시오. 당신에게 생각지도 못한 행운을 줄 것이오. 경애하는 E.F”

소년은 누군가의 장난으로 생각하고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으나 도서관에 온 김에 법원에 들르는 것도 나쁘지 않겠다고 생각했다.

법원에 간 소년은 해당 문서를 요청했고 놀랍게도 정말로 LJ14675라는 번호가 붙은 봉투를 받게됐다.

봉투에는 당신이 읽은 동물학 책의 저자라는 제목의 자필 편지가 들어 있었다.

편지에 따르면, 해당 책은 저자가 평생 심혈을 기울여 쓴 책이었으나 출판된 후 아무도 이 책을 읽지 않았고, 저자의 주변 사람들 역시 칭찬만 늘어놓았을 뿐 실제로 책을 읽어본 이는 단 한 명도 없었다고 한다.

크게 낙담한 저자는 출판된 책을 모두 수거해 불태웠으며 한 권만 남겨 도서관에 기증했는데, 소년이 읽은 책이 바로 그 책이었다.

편지에서 책의 저자는 “지금까지 내가 쓴 책을 다 읽어본 사람은 당신뿐일 것”이라며 “그 답례로 내 재산을 모두 당신께 주고 싶다”고 밝혔다.

소년은 저자의 뜻에 따라 법원에 유산 승계를 신청했고, 1926년 5월 로마 대법원은 한화 약 16억원 상당의 유산을 소년에게 주라는 판결을 내렸다.

저자의 유산을 받은 소년은 학업을 계속하는 것은 물론 부유한 삶까지 누리게 됐다.

한편, 소년이 도서관에서 발견한 책은 에밀레 파브리에(Emile Feblieres)가 1870년에 쓴 동물학이라고 알려졌다.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