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가 진행한 순국선열·애국지사 4행시 역대급 대참사

  						  
 								 

오는 17일 순국선열의 날을 앞두고 국방부는 4행시이벤트를 진행했는데, 역대급 대참사가 벌어졌다.

 

해당 이벤트는 순국선열 또는 애국지사 네 글자를 이용해 4행시를 짓는 이벤트로 순국선열의 날을 앞두고 순국선열과 애국지사의 희생정신을 기리자는 취지에서 진행됐다.

하지만 국방부의 의도와는 전혀 다른 결과가 나왔는데.. 군대에서 발생한 끊임없는 사고와 불신 등 으로 불만이 있던 누리꾼들이 불만과 조롱을 쏟아낸 것.

 

먼저 가장 반응이 좋았던 한 누리꾼의 4행시

순 : 진한 애들 데려다가

국 : 국가를 위해 군대로 보냈으면

선 : 진국 군대처럼 대우를 좋게 해주던가

열 : 에 아홉은 병신이 되어 나오는 집단

그리고 애국지사 4행시에는

애 : 들이 호구로 보이지

국 : 가의 부르면 우리 아들

지 : 병 앓고 누워버리면 남의 아들

사 : 망하면 누구세요?

 

 

 

 

이 아래부터는 비난의 수위가 좀 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