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류의 역사를 바꾼 4대 재앙 중 하나인, 1755년 리스본 대지진

  						  
 								 

1755년 11월 1일 오전. 포르투갈의 리스본

 

이 날은 만성절으로 수많은 시민들이 북적거리면서 미사를 준비하고 있었다.

이때의 분위기에 대해 한 자료는 다음과 같이 묘사했다.

“…완벽하게 멋진 날씨였다. 태양은 광휘를 가득 발산했고 하늘은 평화롭고 고요했다. 수많은 주민이 살고 있는 융성하고 풍요한 도시를 극한의 공포와 폐허로 뒤바꾸어 놓을 사건이 다가오고 있다는 경고는 전혀 느낄 수 없었다.”
– 《세계의 역사 5편 : 이탈리아, 프랑스, 스페인, 그리고 포르투갈》, Houghton Mifflin, 1914, p.618

 

그리고 미사의 시작을 알리는 성가대의 노랫소리가 들리면서 수많은 사제와 수도자들은 기도를 올리기 사작했다.

하지만 만성절 준비가 한창일 때, 북대서양 100km 밖 지점에서 강력한 지진이 발생했고, 지진파가 리스본으로 향하고 있었다. 게다가 쓰나미가 그 뒤를 따라오고 있었다.

성당에는 들어갈 자리가 없어서 바깥 광장에까지 사람들이 모여 있었는데, 신부가 기쁨의 축사를 끝내려는 찰나.

P파가 리스본을 관통해 지나갔다.

 

리스본의 수많은 종탑들의 종들이 잠시 후에 있을 심판의 순간을 불길하게 예고했고, 곧 S파가 리스본을 강타한다.

 

순식간에 도시가 거의 주저앉듯이 크게 흔들렸고, 거리로 뛰쳐나온 사람들의 머리 위로 교회 첨탑들과 주택들, 공공건물들이 한꺼번에 쏟아져 내렸다.

기쁨의 축제를 즐기던 리스본은 일순간에 비명과 신음으로 가득찬 끔찍한 아비규환으로 변했다.

거리에는 수십 명, 광장에는 수백 명이 그 자리에서 즉사했고, 연기와 먼지는 하늘을 덮었다.

간신히 살아남은 생존자들은 가족 친지들을 찾아 헤맸으며 “오 주님, 자비를 베푸소서!”만을 목놓아 외쳐 댔다.

채 2~3분이 되지 않아, 2차례의 여진이 리스본을 차례로 강타했다.

그나마 온전하던 일부 건물들조차 와르르 무너졌고, 3번째 여진이 강타했을때는 도시는 초토화가 되어 있었다.

그야말로 지옥으로 변해버린 이 곳에는 겨우 목숨을 부지한 생존자들의 비명만 들릴 뿐이었다.

 

특히 미사를 드리기 위해 사용했던 수많은 촛대들이 화마로 변해, 지진파로 무너진 도시를 불태우기 시작했다.

이때 리스본 왕실 도서관에 소장되어 있던 소중한 사료들과 탐험가들이 목숨을 바쳐 작성한 세계지도 같은 귀중 자료들도 태워버렸다.

몇 안남은 생존자들은 본능적으로 항구를 향해 내달렸는데, 그곳에서 그들이 본 것은 희망이 아니라 죽음의 집요한 절망 뿐이었다.

바로 쓰나미(지진해일)가 밀려온 것이다.

이후 리스본에는 검게 그슬린 약간의 잔해 외에는 거의 아무것도 남지 않았다.

 

당시 포르투갈 왕실은 개인사로 인해 리스본을 잠시 비운 상황이었기에 본의 아닌 천운을 누렸는데, 당시 조세 국왕이 급히 돌아와 보니 리스본은 그냥 생지옥이었다.

질서가 무너진 아비규환 속에서 약탈, 강간, 방화행위가 잇따르는..어제까지만 해도 경건하기 짝이 없었던 도시가 무법천지가 된 것이다.

조세 국왕은 이 사태 해결을 위해 카르발류에게 전권을 맡겼다.

*카르발류는 당시 외교관이자 왕의 총애를 받던 측근

 

동 조세 국왕(D. josé): “이런 재난에 도대체 어떻게 대처하면 좋겠는가?”

카르발류(Sebastião José de Carvalho e Melo): “죽은 사람은 장례를 치르고, 산 사람은 먹을 것을 주어야 합니다.”

 

전권을 위임받은 카르발류는 먼저 도둑과 강간범들을 모조리 붙잡아 즉결재판에 넘기고, 치안 확보를 위해 지방에 주둔해 있던 군 병력들을 도시로 부른다.

또 대주교와 면담하여 일체의 종교적 장례절차를 생략하고 시신을 수습하는 것에 동의를 받아내, 전염병이 창궐할 가능성을 막아주었다.

그리고 생존자를 불러 식량 배급소를 열고 식량을 공평하게 분배했다.

이때 카르발류의 고민은 도시 재건사업이었는데, 그는 이 사건을 잠시 보류한 뒤, 1758년 7월 12일에 도시 계획법을 공포하고 이에 따라 재건하도록 했다.

 

카르발류의 도시 계획법에 따라 새로 지어지는 건물들은 지진에 대비하여 4층 이상 짓지 못하게 만들었고, 가이올라라고 불리는 신 건축 공법을 적용하여 건설하도록 했다.

포르투갈어로 새장을 뜻하는 가이올라 공법은 건물벽에 완충재의 목적으로 목제 프레임 X자형을 댄 뒤에 그 사이를 벽돌과 석재, 회반죽으로 채우는 형태였다.

또 모든 건물은 그 기초 밑에 목재 더미를 묻어두어 건물이 흔들리는 지반 위에도 유연하게 탄력을 유지할 수 있게 만들었다.

카르발류는 무너진 리스본을 근본부터 완전히 다른 신도시로 만들어가고 있었다.

오늘날 관광객들이 즐겨 찾는 꼬메르시우 광장이 재건된 것도 이때의 일이다.

 

카르발류가 리스본을 재건하는 동안 전국의 모든 교구에 다음과 같은 5개의 질문이 쓰여진 설문지를 돌렸는데,

1. 지진이 언제 시작되어 얼마나 지속되었는가?

2. 충격이 더욱 크게 느껴지는 방향이 따로 있었는가? 예컨대 남쪽인가 북쪽인가? 건물들이 더 잘 무너지는 방향이 있었는가?

3. 몇 명이나 죽었고 그 중 시체를 분간할 수 있는 이는 몇인가?

4. 바닷물이 처음에 솟아올랐는가 가라앉았는가? 또 평소에 비해 몇 핸드나 더 솟아올랐는가?

5. 만약 불이 났다면 불길이 얼마나 지속되었고 그 불길로 인해 입은 피해는 무엇인가?

 

위의 질문에 대한 답변은 오늘날에도 국립문서보관소인 토레 도 톰보에 소장되어 있으며, 이러한 설문조사 덕에 리스본을 강타한 지진에 대한 현대과학적 분석이 가능하게 됐다.

또한 광범위한 지역에 영향을 미친 지진 중 최초로 과학적 연구가 이루어진 지진으로, 현대의 지진학과 지진공학의 모태가 되었다.

“…세계 최초로 지진에 관한 객관적 설문조사를 실시한 공식적 시도였다…”
– 리처드 험블린, 《테라 : 인류의 역사를 바꾼 4대 재난의 기록》

 

한편 카르발류는 이 사건으로 지진에 대한 방데한 데이터를 수집, 분석, 참조함으로써 지진에 대한 체계적으로 과학적인 연구를 실시했는데, 서유럽에서 해당 지진으로 크고 작은 피해를 입은 다른 국가들이 포르투갈에 사절을 보내서 해당 자료들을 공유하고 국제공조를 해 줄 것을 요청하기도 했다.

그리고 카르발류는 역사상 최악의 재난을 겪어 폐허가 된 도시를, 지진대비와 재난관리에 있어 역사에 찬란히 빛나는 모범적 선례를 만든 일로 거듭났다.

덧붙여 이 때를 계기로 리스본은 도시공학, 건축학의 눈부신 발전, 재난관리의 실제적 경험, 국제공조 시스템, 기타 모든 것들에 대한 성취와 달성을 상징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