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급 300만원 받는 우체국 택배기사의 삶

  						  
 								 

한 커뮤니티에 올라온 월급 300만원 받는 우체국 택배기사의 삶라는 게시글이 화제가 되고 있다.

 

새벽 5시에 출근하여

 

늦은 밤까지 일하는 택배기사들에게

 

월급을 직접 물어봤다.

 

택배기사 최 씨의 월급은 월 300만 원 수준.

하지만 관리비로만 절반 이상이 빠져나간다..

차 할부금 – 51만원

유류, 보험, 통신 -70만원

수수료 -30만원.

을 빼면 150만원 정도가 남는다.

 

이는 우체국의 위탁을 통해 고용된 택배기사이기 때문.

하청을 통해 우체국 택배업계에 들어오면

 

차 값 2천 500만원을 본인이 부담해야하며

 

매달 51만 원씩 4년간 갚아 나가야 한다..

 

게다가 우체국 번호판 비용도 매달 17만원씩 지급..

 

또한 한 달에 2500~3000건 정도릐 택배를 배달하면 거기에 대한 수수료 30%도 떼야한다.

 

새벽에 나와 밤늦게 일한 댓가는 최저임금 수준

 

이러한 구조는 우체국의 위탁택배 시스템 때문

 

 

우체국은 하청업체에

위탁을 하고

위탁업체는 다시 택배원에게 하청을 하는 방식으로 이들이 우체국과

직접계약을 하게되면 우체국은 금전적인 이익이 줄고 파업시 택배가 지연되는등의

큰 문제가 생길수 있기 떄문

(그 피해는 우리 고객에게 고스란히 돌아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