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국유사에 기록된, 엄청난 이유로 왕비를 찾기 힘들었다는 왕

신라의 제22대 임금인 지증왕은 수많은 업적들을 자랑하지만 한가지 신체적 특징 때문에 더 유명할 것이다.
삼국유사에 기록된 지증왕에 대한 내용을 보면,

지증왕의 음경은 무려 1자 5치(약 30cm)였기에 마땅한 신붓감을 구하기가 어려웠다고 기록되어 있다.

그래서 지증왕은 자신의 음경을 능히 감당할 만한 신붓감을 찾기 위해 각 지방에 사자를 보내 수소문하기 시작한다.

어느 날 지증왕이 보낸 한 사자가 모량부에 도착을 했는데, 큰 개 2마리가 북 만한 누런 똥을 양쪽에서 물고 으르렁거리고 있었다.

이를 본 사자는 쾌지를 부리며 마을로 내려가 그 커다란 똥덩이의 주인이 누구냐고 물었고, 한 소녀가 “그것은 모량부 상공의 딸이 빨래를 하다 숲속에 숨어서 눈 똥입니다”라고 말했다.

사자가 그 집을 찾아가 처녀를 보니 키가 7자 5치(약 220cm)나 되었다고 한다.

사자는 이 처녀를 지증왕에게 소개했고, 지증왕은 수레를 보내 그녀를 왕비로 삼았다.

라는 것이 삼국유사에 기록되어 있다.

그녀는 바로 23대 법흥왕의 어머니인 연제부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