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사무소 알바생이 말하는 ‘가난하다고 착한 게 아닌 이유’

동사무소 알바생이 말한 가난하다고 착한 게 아닌 이유.

이 거지들밖에 모르는 거지바보 복지담당 직원은 일요일도 쳐 나와서 일하는 주제에 또 배달을 하기 시작함..

존나 웃긴건 그 주말에 우리 동네 마트에서 삼겹살을 존나 세일 했음..

근데 다리 아파서 동사무소에 김치 가지러 못 온다고 지랄하던 아줌년이 휠체어 타고 삼겹살 살려고 줄 서있더라..

갑자기 존나 울컥하면서 그러면 안되는데..

“동사무소에선 공짜로 준다고 해도 못온다면서 여기까진 어떻게 오셨데요?” 하니까 씨발년이 머라머라 함..

진짜 거지들은 상종을 하지 말아야됨..

영혼이 병든다..

※이 글을 작성자의 경험담으로 객관적 사실은 확인하기 어렵습니다.

출처 – 디시인사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