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실례가 될 수도 있다는 질문의 정체

요즘 실례가 될 수도 있다는 질문.

MBC 신동엽의 고수외전에서 방영한 ‘실례지만 어디 사세요?’라는 질문에 대한 내용이 화제가 되고 있다.

“요즘 ‘어디 사세요?’라는 질문이 실례가 되기도 한다”

앞뒤 맥락에 따라 여러 해석이 있는 질문인데

일반적인 상황은 모임 후 헤어질 때

근데 이런 상황이 아니고 물어봤을 때는 경제 수준을 알고 싶다는 뜻.

‘연봉이 얼마예요?’라는 질문과 비슷

독일에선 어디 사느냐고 잘 묻지 않는데..

“택시에서 또는 택배를 보낼 때를 제외하곤 거의 없다”

한국에서 한국 친구들이 어디 사냐고 물어봤을 때, 우리 집에 놀러 오고 싶은 줄 알았다.

그리고 ‘실례지만’ 어디 사세요? 라는 질문 자체가

의도가 순수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요즘 거주 지역으로 수많은 정보를 유추할 수 있기에 이런 질문이 실례가 될 수도 있는데

현대판 호패가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든다..

일반적으로 거주지로 대략 경제력이 어느 정도인지 알 수 있는 세상이기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