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가 동남아 여행 자주 가면 다 더러운 건가요?”

사람들 사이에서 떠도는 ‘증명된 바 없으나’ 기정사실화된 여러 속설이 있다.

일종의 편견이라고 볼 수도 있지만 아예 없는 얘기는 아니다. 그만큼 많은 사람들의 사례가 이를 증명해주었기 때문.

오늘은 그 중 하나인 ‘남자들의 동남아 여행’에 대한 이야기다.

이는 최근 네이트 판에 올라온 ‘남자가 동남아 여행 가면 다 더러운 건가요?’라는 제목의 게시물이다.

여성인 작성자 A씨는 얼마 전 ‘남사친’과 이야기를 나누던 도중 의문이 생겼고 다른 사람들의 생각을 묻기 위해 이와 같은 글을 썼다고 한다.

남사친은 이번에 소개팅을 하려다가 만나기도 전에 까였다.

주선자를 통해 듣게 된 까인 이유는 놀라웠다. 평소 남사친이 동남아를 자주간다는 이유였다.

소개팅녀는 “동남아를 왜 그렇게 많이 가냐. 동남아 간 남자는 걸러야 한다. 백에 구십은 다 뻘짓하러 가는 거다. 더랍다”라는 식으로 소개팅을 할 수 없다고 전했다.

주선자가 소개팅녀에게 “얘(남사친) 그럴 애 아니다”라고 말했지만 소개팅녀는 “거짓말인지 어떻게 알아. 괜히 만나서 찜찜할 바엔 애초에 안 만나는 게 좋겠다”라고 만남을 극구 거절했다.

사건의 전말을 듣게 된 A씨는 자신의 마음이 괜시리 불편했다.

사실 남사친은 동남아 중 한국 사람이 제일 많이 가는 나라에 친척형이 산다.

친척형은 그곳에서 스킨스쿠버 사업을 하고 있는데 A씨도 두 차례 놀러갔다가 도움을 많이 받은 바 있다.

그래서인지 남사친은 1년에 서너 번은 놀러간다.

A씨는 남사친에 대해 “스킨스쿠버 자격증도 따고 물을 너무나 사랑하는 친구에요”라고 설명했다.

이어 “저렴한 경비에 형도 있고 좋아하는 것도 실컷 할 수 있으니 연휴나 휴가 때는 거의 가는 듯 해요”라고 덧붙였다.

사실 A씨는 그간 이런 얘기에 대해 전혀 알지 못했다.

A씨는 “별다른 인식도 없었고 주변을 통해서 들은 적도 없었는데 이번에 직접적으로 그런 이유로 소개팅이 무마된 친구를 보니 뭐라 할말이 없네요”라고 말했다.

현재 남사친은 “앞으로는 SNS 같은 곳에 그런 거 의식해 올리지도 말아야 하는 건가. 여행간 것도 말도 하지 말아야 하는 건가”라며 억울함을 토로하는 상태.

A씨 역시 “진짜 인성 훌륭하고 올바른 친군데… 제 친구들이랑도 이런 얘기를 안 해봐서 잘 모르겠는데… 정말 여자들 대부분 남자들이 동남아 여행 갔던 사람이면 좀 그런가요?”라고 질문을 던졌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의 반응은 어땠을까.

실제로 네이트 판에는 남자친구나 남편의 ‘동남아’ 여행에 대해 부정적인 시선과 더불어 후기를 그리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