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강점기 시절, 일본이 한 사진 조작 수준ㄷㄷ

까도까도 계속 나오는 일본의 역사적 만행. 이번에는 사진까지 조작을 했는데 그 수준이 어마어마하다.

일제강점기 당시 문교상이었던 모리 아리노리는  “일본인은 체력,지능,언어,문화 등 모든 면에서 서양인에 비해 열등하다. 그러나 일본 청년들이 미국에 가서 미국 여성과 결혼한 후 일본으로 돌아와 체력과 지력이 우수한 백색 혼혈자식을 낳아 그를 바탕으로 일본인을 인종적으로 개량해야 한다”라는 인종개조론을 주장했다.

그러나 실제로는 전혀 현실성 없는 이야기로 일본은 수동으로 사진을 조작해서 인종을 개조한다.

일본인이 수동으로 사진 조작하는 방법 ▲

당시 최고의 관련 기술을 갖고 있던 독일한테 배워왔다고 하는데 그렇게 배워서 역사를 조작하고 얼굴을 서구화하는데 써먹은 일본.

거의 다른 사람으로 만들어 놓는 수준ㄷㄷㄷ…얼마나 서양적으로 생기고 싶었으면 조작을 할까 싶다(feat. 애잔함)

이런 사진 조작은 조선왕실사진에도 교묘하게 적용 시킴. 합성사진임이 판명난 이 가족사진은 황실 인물들의 명암이 각자 다 다르고 잘라붙인 흔적이 보임

고종 아들인 영친왕 사진은 일부러 힘없고 축 늘어진 볼품없게 찍은 사진들로

고종도 순간포착인듯한 표정에 못나보이게 구도를 잡고 찍은 일본의 얍삽함

퍼시벌 로웰이라는 외국 사진사가 촬영한 고종 최초의 사진인데 이 사진은 아주 정상적이고 아주 멀쩡함, 이정도면 일본이 찍은 사진들의 의도는 우리나라 왕실은 힘없고 나약했다는 인식을 심어주기 위함으로 보임

그 당시 메이지 일왕의 사진을 조작할때는 심혈을 기울여 아주 다른 사람으로 만들어 놓음ㅋㅋㅋ어떻게 왼쪽이 오른쪽이 되었는지 이정도면 진짜 기술 인정…눈썹 위치만 똑같음

조작을 해야만 했던 일본에 비해 우리나라 왕족들(고종 아들 의친왕 이강, 조선 마지막 황제 이우왕자)은 그런 조작이 필요없는 훌륭한 비주얼을 가지고 있었다.

그래서 일본은 부러운 마음에 더 많은 조작을 했을지도


2018. 02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사진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한열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