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독 의견 상관없이 ‘삭제’되었다는 영화 ‘추격자’ 진짜 엔딩

2008년 2월에 개봉한 영화 ‘추격자’

신인 감독이였던 나홍진의 데뷔작이자 하정우와 김윤석을 다시 한번 주목하게 한 흥행작이다.

유영철 연쇄살인 사건을 모티브로 하여 전직 형사였던 보도방 주인이 사이코 패스 연쇄살인자를 추격하는 과정을 그리고 있다.

이 영화에서 나온 유행어는 ‘야 4885, 너지?’ , ‘아줌마, 여기 망치나 몽둥이 있어요?’ 가 있다.

우리가 알고 있는 추격자의 엔딩은 김윤석과 하정우의 격투신으로 결국엔 경찰들에게 제압되는 장면인데, 진짜 엔딩은 따로 있었다고 한다.

당시 신인 감독인 나홍진의 상상을 뛰어넘는 호러 액션에 다소 당황함을 느꼈던 제작자와 배급사가 이 엔딩을 듣고는 뒤로 넘어갈 정도였다고 한다.

영화 속에서 연쇄살인마에게 두번 죽임을 당했던, 죽고 나서도 성하지 못했던 김미진(서영희 역할)이 원래 진짜 엔딩 속에서는 더욱 더 잔인하게 농락당했다고 한다.

신인 감독이 생각했던 진짜 엔딩은 하정우와 김윤석이 몸싸움을 벌이는 속에서 굴러다니는 김미진의 시신. 또한 그들이 몸싸움을 하다가 그 시신의 일부를 흉기로 혹은 무기로 사용하는 것이라고 했다.

결국 이러한 엔딩은 감독의 항의와 상관없이 가위질을 당했고 우리가 알고 있는 엔딩으로 개봉되었다고 한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사진 출처 = 나무위키/영화 ‘추격자’ 일부/Google/아시아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