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인들은 못 들어간다는 ‘제주도’ 동굴ㄷㄷ

 

국내 여행지 중 가장 많은 인기를 받고 있는 ‘제주도’

그러나 제주도에서는 일반인들은 못 들어가는 동굴이 있다고 한다.

바로 제주도 ‘용천동굴’

2005년 전봇대 공사하다가 ‘우연히’ 발견되었는데

당시 전 세계에 있는 동굴학자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그 당시 제주도는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되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었는데

유네스코 측에서는 자격조건이 미달이라는 이유로 보류했었다.

그러나 우연히 용천동굴의 존재를 발견하게 되고

이로 인해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가 되었다는 일화가 유명하다.

하지만 석회암 동굴과는 다르게 용암 동굴은 언제 붕괴될지 모르기 때문에

일반인들의 출입을 통제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영원히 없을 예정이라고 한다.

사실상 영구 폐쇄결정이 내려진 상태로 허가받은 연구진들만 제한적으로 출입이 된다.

현재는 천연기념물,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지정되어 보호 중에 있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사진 출처 =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