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게 ‘백두산’을 팔아넘겼다는 ‘북한’

북한 량강도 삼지연군과 중국 지린 성 연변 조선족 자치주에 걸쳐있는 ‘백두산’

예로부터 환웅이 국가를 세운 곳이며 단국이 태어난 성지라 여겨져 신성시 되고 있다.

.

그러나 북한이 중국에게 백두산 절반을 팔아 넘겼다는 소문이 있는데,

과연 진실은 무엇일까?

1712년 체결된 백두산 정계비에 따르면

조선은 백두산 남쪽을 차지하고 청나라는 천지를 소유하겠다고 나와있다.

.

이로부터 100년 뒤 다시 한번 영토분쟁이 발생하는데

청나라는 토문강이 두만강이라 주장하고 조선은 아니라며 서로 의견 충돌하다가

일제강점기에 간도조약 체결로 인해 백두산 전체가 청나라로 넘어간다.

그리고 해방 이후에도 백두산 전체의 실질적 소유는 중국이 되버렸는데,

1967년 중국과 북한이 국경을 설정하는 조약인 조중변계조약을 맺게 된다.

.

북한 방향으로 뻗어 있는 백두산 천지의 54.5%는 북한땅이고 45.5%는 중국땅이라고 정했다.

즉, 백두산 봉우리 16개 중 9개가 북한소유이고 나머지는 중국

우리나라에서는 북한이 백두산 절반을 중국에게 팔아넘겼다는 소문이

돌고있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였다.

오히려 ‘조중변계조약’의 백두산 국경을 중국에서 양보한 것이고

북한이 백두산 절반 정도를 찾아온 것이라고 한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사진 출처 = 온라인커뮤니티/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