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인들이 반발하자 ‘위수지역 해제’ 재검토한다는 국방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