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북한’이 일본에게 보낸 ‘경고 메세지’

2018 평창 동계패럴럼픽에서 예정됐던 남북 선수단 공동입장이 ‘한반도기 독도’문제로 무산됐다.

남북은 패럴럼픽도 올림픽과 마찬가지로 공동입장을 하려고 했으나, 북한이 한반도기에 ‘독도’표시 여부를 놓고 문제를 삼으면서 ‘개별 입장’으로 결정됐다고 한다.

우리 측은 “독도 표시가 ‘정치적 표현 금지’ 조항에 어긋나고, 2000년 시드니올림픽 때부터 사용한 독도 없는 한반도기를 사용해야 한다”며 2020년 하계올림픽이 도쿄에서 열리는 등 ‘올림픽 조항’과 ‘일본과 관계’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주장했으나

북한은 “독도를 한반도기에 표시하지 않는 것은 한민족의 자존심에 상처를 받는 것이며, 일본이 분단에 책임이 있는 만큼 반드시 독도를 넣어달라”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북한을 좋아하지 않지만 이런 것은 속시원하다” “이건 당연한거지” “독도가 왜 정치냐” “당연히 넣어야지 독도는 우리 땅인데”라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북한은 ‘일본’과 관련해서 논란이 있을 때마다 ‘쪽바리’ ‘난쟁이’라는 표현을 하며 거센 비난을 하는데, 지난 평창 올림픽에서도 일본이 “북한이 올림픽을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있는 분위기”라고 지적하자

“간악한 쪽바리들을 가만두어서는 안 된다. 보잘것없는 일본 열도의 4개 섬을 주체의 핵탄으로 바다에 처넣어야 한다.”, “우리 민족의 대사를 그르치려는 섬나라 난쟁이들의 망동을 절대로 용서치 않을 것이다”라는 수위높은 비난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