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에서 ‘절도죄’로 체포영장 나왔던 한국 국회의원의 정체

독일이 통일되기 전인 1970년 서독.

당시 국회의원이였던 박영록 의원은 1970년 광복절에 독일을 방문했다가 한국으로 귀국하는 비행기에서 독일 경찰로부터 ‘체포령’이 떨어진다.

독일 경찰은 박영록 의원이 올림픽 기념관에 불법 침입하여 기념비에 새겨져 있던 ‘손기정’의 국적을 훼손한 혐의로 ‘불법침입 + 절도 및 공공재산파손혐의’로 체포영장을 발부한 것인데,

실제 박영록 의원은 밤 12시에 독일 베를린 올림픽 기념관에 무단 침입,  ‘기념탑’에 사다리를 타고 올라 새벽까지 ‘정과 망치’로 기념비를 수정했다.

그는 대체 무엇을 했던 것일까?

 

당시 서독 기자들이 경찰에게 “한국의 국회의원이 무엇을 훔쳤냐”고 질문하자 경찰은 이렇게 대답했다.

“JAPAN이라는 글자를.. KOREA로 고치기 위해 5개 문자를 다른 우승비에서 떼어모았으며, 그가 도려낸 JAPAN의 문자는 가지고 갔다”고 대답했다.

박영록 의원은 올림픽 기념관 ‘기념비’에 손기정의 국적이 JAPAN으로 되어있는 것을 KOREA로 고치려 했던 것이다.

여담으로 박영록 의원이 너무나 정교하게 바꾼 나머지 ‘일본인 관광객’이 지적해서야 알아냈다는 이야기도 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정부의 무관심 속에 박영록 의원이 바꾼 KOREA은 다시 JAPAN으로 바뀌었고, 이후 수십 년째 JAPAN으로 남아있다고 한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