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대에서 경험한다는 ‘진보와 보수’


 						  
 								 

한 커뮤니티에 올라온 ‘군대에서 경험하는 진보와 보수’라는 게시글이 화제가 되고 있다.

이병

남아있는 선임의 부조리, 간섭

내가 상병, 병장이 되면 꼭 없애리라 다짐함.

간부의 꼽질도 신고해버릴거라 다짐함.

개혁적인 진보 마인드를 가짐

일병

묵묵하고 열심히 일은 하지만 마음속으로 “내가 저 선임 놈들만 전역하면 다 바꿔야지”라는 생각을 함.

내가 겪었던 일들을 내 후임들에게 물려주고 싶지 않아함.

낮에 꼽질한 간부만 생각하면 장이 뒤틀림. “전역하고 바로 신고 해야지”라고 마음속으로 다짐함.

상병

이 집단이 답이 없다는것을 드디어 깨달음.

변화고 뭐고 저 생각없이 웃는 후임놈만 보면 열이 받음.

슬슬 보수 마인드가 자리잡기 시작함.

변화를 싫어하는 보수 마인드

병장

극 보수

제발 아무일도 안 일어 났으면 좋겠다고 생각함.

꼽질한 간부의 과거의 일은 웃으며 넘어감, 신고? 귀찮아서 안함.

내일도 오늘 만큼만 조용히 지나가길 기도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