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같았으면 ‘정계은퇴’ 해야할 드립 (ft. 이명박)


 						  
 								 

한 커뮤니티에 올라온 ‘요즘 같았으면 정계은퇴해야 할 드립’이라는 게시글이 화제가 되고 있다.

때는 2007년.

이명박이 한나라당 대선 예비후보였을 때.

당시 이명박은 청주를 방문해 정우택 충북지사를 만남.

여기서 정우택이 이명박에게 “어제 밤 긴긴 밤 잘 보내셨냐”고 인사를 함.

여기까지는 문제가 없지만 다음 대화가 논란이 됐는데,

바로 “예전 관찰사였다면 관기(관청에 딸린 기생)라도 하나 넣어 드렸을텐데”라고 말함

근데 이명박은 이를 “어제 온 게 정 지사가 보낸 거 아니었냐?”고 받아침.

문제의 ‘관기’발언을 대선후보가 맞장구 쳐

당시 충북지역 여성단체들은 “성매매를 조장하는 성차별적 망언”, “단순 농담이나 실수가 아니라 평소 내재된 시대착오적 성의식의 표출”이라고 강하게 비판하며 사과를 요구했음.

그러나 두 사람은 사과를 하지 않았고, 이명박 대선 캠프는 “정 지사가 무례한 농담을 던지는 바람에 이 후보까지 곤란하게 됐다”며 책임을 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