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 ‘일본’에서 해왔던 이상한 ‘목욕’문화;;;


 						  
 								 

나라마다 목욕 문화는 비슷하지만 그들만의 규칙(?)같은 것이 존재한다.

예를 들면, 영국은 ‘목욕’보다는 ‘샤워’만을 하기 때문에 일반 가정집에는 샤워실만 갖춰져 있다.

또한 오랜 시간 샤워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아 공동생활을 할 경우 샤워실에서 오랫동안 있는 것은 예의 없는 행동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과거 일본에서 내려져오던 목욕 문화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일본집의 욕조에는 항상 물이 가득 담겨져 있는데

그 이유는 한 번 받아놓은 물로 그 집안의 모든 가족들이 공동으로 사용하기 때문.

심지어 한 번 받아둔 물은 2~3일정도 사용하기도 하고 그 욕조에 시어머니, 시아버지, 며느리까지 공동으로 들어간다고 한다.

뿐만 아니라, 집에 놀러온 손님도 그 물로 목욕을 해야한다고.

이렇게까지 하는 이유는 일본 난방시설의 취약함때문인데, 물을 따뜻하게 데우기까지 꽤 많은 시간이 걸린다고 한다.

보통 저녁시간, 아내가 욕조에 물을 받아 놓으면 <남편-아내-자식> 순서대로 목욕을 하게 되는데 만약 집에 손님이 왔다면 손님 먼저 목욕 할 수 있는 특권이 주어진다.

목욕이 다 끝난 욕조의 물은 빨래, 화장실 청소하는데 이용했다고 한다.

이를 본 국내 네티즌들은 “더럽다”, “역시 일본”, “손님은 뭔 죄냐”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사진 출처 = 온라인커뮤니티/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