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연하러 온 ‘일본인’ 교수가 ‘한국’와서 ‘충격’받은 이유

한 일본인 교수가 서울대 강연을 하러 한국을 찾았다가 충격을 받은 일화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출처- 온라인커뮤니티 (이하 생략)

스즈키 쿠니오 교수가 직접 쓴 글을 요약해서 보자면, 강연을 위해 한국에 왔다가 서점을 들렀다고 한다.

일본의 서점에는 ‘반중’, ‘혐한’ 관련된 책이 시중에 많이 나와있기 때문에 당연히 한국에서도 반일 관련한 책이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그런 책은 전혀 없었다.

이런 상황을 본 교수는 “한일 관계는 서로 증오하고 있다고 생각했지만 이것은 전혀 쓸데없는 걱정이었다.” 라고 말했다.

일본에서 발행된 혐한 책 표지이다.

책 제목, 표지부터 ‘반일 한국, 극도로 위험한 정체, 한국과 엮이면 불행해지는 K법칙. ‘테러리스트 안중근의 캐릭터상품 분석’등 혐한을 전면에 내세우고 있다.

이처럼 일본은 갑자기 ‘혐한’서적이 인기를 끌기 시작하더니 대형 서점할 것 없이 혐한 서적 코너가 생기는 상황이다. 이는 ‘혐한’도서의 판매량이 높고 그만큼 돈이 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스즈키 쿠니오 교수의 글을 본 일본 누리꾼들은 이렇게 반응했다.

“정보로는 전달되지 않는 것’ 이 참 많죠. 여러 곳에서 정보를 받아들이는 것, 그리고 스스로 확인하는 것이 참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미디어나 나라를 비판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일단 스스로 행동해야 한다고 봅니다.

“수고하셨습니다. 진정한 보수는 왜곡된 애국심을 가지지 않는다는 것을 주장할 수 있어서 다행이라 생각합니다. 넷우익이야말로 일본의 수치입니다. 책은 물론이고 저자까지 싹 다 지구에서 사라졌으면 하네요.

“인간은 이용할 수 있는 사람 앞에서는 진심을 드러내지 않는다. 숨어서 상대방의 맨얼굴을 본다면 그것이 거짓이라는 걸 알게 된다. 스즈키 쿠니오는 서울에서 이용당했을 뿐이다.
뭐, 혐한서적을 읽으면서 기뻐하는 일부 일본인들의 지성은 안쓰럽지만. 일단 도둑맞은 불상부터 돌려받아야 하지 않을까.”


2018. 콘텐츠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