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 많이 부탁”, 파워 블로거 요구에 음식점 사장님이 한 행동


 						  
 								 

자칭 맛집 파워 블로거라는 사람이 배달 어플을 통해 음식을 주문하면서 기본을 지나친 요구를 했는데, 이를 본 음식점 사장님이 한 사이다 행동이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출처- SBS 뉴스

배달 어플 요청사항에 자신을 파워 블로거라고 소개하며 특정한 요구를 한 것이 문제가 되었다.

“맛집블로거 ㅇㅇ 첫주문. 리뷰참여. 파스타 맵게 양마니 부탁. 피클도 넉넉히” 라고 적은 것

출처- 온라인커뮤니티 ‘보배드림’ (이하생략)

이를 본 누리꾼들은 “파워 블로거라는 이유로 다른 업체들에서 밀어주고 협찬도 해주니 무슨 연예인이라도 된 것처럼 행동한다” 며 해당 블로거를 비판하는 목소리를 냈다.

그렇다면 이 파워 블로거한테 특별 서비스를 요청받은 음식점 사장님은 어떻게 반응했을까?

1만 4900원과 1만 1900원 파스타를 주문했던 블로거의 주문을 취소시켜버렸다.

이후 음식점 사장님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와 진짜…블로거가 뭐라도 됌?ㅋㅋㅋ우리직원. 사장님 이거보세요. 야 ㅅㅂ 취소해. 블로거라고만 안밝혔음 내가 해달란대로 해주겠는데 이건 아니자나..ㅋㅋㅋ” 라고 글을 남겼다.

이에 네티즌들은 “블로거든 아니든 손님은 손님이다”, “뭐 그리 대단한거 요청한 것도 아닌데..?”, “블로거들이 리뷰 남겨주면 좋은거 아님?” 이라는 블로거를 옹호하는 반응과 더불어

“저래서 블로거들이 욕먹는거 ㅉㅉ”, “말투가 약간 거만함”, “파워블로거지들” 라며 비판하기도 했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