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파일러’도 두려워했던 ‘연쇄살인범’이 교도소에서 ‘자살’한 진짜 이유

전문 프로파일러들도 두려워했을 정도로 어마무시했던 국내 최악의 연쇄 쾌락살인범 ‘정남규’

출처- 연합뉴스

2004년 1월부터 2006년 4월까지 서울, 경기 지역에서 총 13명을 살해하고 20명에게 중상을 입힌 범죄자이다. 보강 조사에 의하면 정남규의 흉악성은 KCSI(한국의 과학수사대)요원들 사이에서 역대 최악으로 평가될 정도.

출처- KBS2 ‘추적60분’

정남규가 최악으로 평가되는 이유 중 하나는 범행을 저지르고 죄책감보다는 만족감을 느낀다는 발언을 한 것. 현장 검증 당시 시민들이 돌을 던지고 달려들려고 하자 오히려 정남규는 노려보고 맞서 달려드려고 했다.

이동하기 위해 차량에 타서는 카메라를 향해 웃기까지하여 사람들을 공포에 떨게 했다.

출처- Google

정남규는 2007년 사형이 최종 확정되었으며 재판 과정에서는 “담배를 끊어도 살인은 못 끊겠다”라는 말을 남겼다. 그렇게 당당한 모습만 보이던 정남규는 2009년 11월 감방에서 스스로 자살을 했다.

출처- SBS ‘그것이알고싶다’

이후 사람들은 궁금한 것이 생겼다.

죄책감이나 두려움이 전혀 없던 정남규는 갑자기 왜 자살을 했냐는 것.

tvN ‘우리들의 인생학교’

전직 프로파일러 출신의 표창원은 정남규의 자살을 이렇게 분석했다.

“정남규는 법정에서 ‘지금도 피 냄새가 그립다. 나를 내보내면 또 살인할 것’ 이라는 망언을 한 적있는데 그는 감방에 있어 살인을 할 수 있는 대상을 찾지 못해 자기 자신을 살해한 것으로 보여진다.”

정남규는 사형을 빨리 집행시켜달라고 말한 적이 있으며 실제로 그는 자살하기 전까지 태연하게 지낸 것으로 볼 때 이러한 분석은 신빙성이 있어보인다.

물론 이 모든 것의 진실은 정남규 본인만이 알고 있을 것이지만


2018. 콘텐츠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출처- 나무위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