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일본에서 화제가 되고있는 ’45년 전’ 찍힌 ‘사진’의 정체


 						  
 								 

“이 모습 그대로 지금 도쿄를 걸어도 멋질 것 같다”

출처- MTIMECOM (이하동일)

한 일본 트위터 유저가 올린 사진에는 교복을 입고 서 있는 여학생의 모습이 담겨있다.

이는 대만에서 1973년에 촬영된 사진인데, 의아하게 이 사진은 1만 번 이상이 공유가 되었고 3만개의 좋아요를 기록했다.

일본 트위터 유저들은 45년 전의 스타일이라는게 도무지 믿기지 않는다는 반응이었기 때문이다.

이 사진 속 여학생은 대체 누구일까? 라는 의문도 자연스럽게 생겨났는데 쉽게 정체가 밝혀졌다.

영화 ‘창외’(窗外)’의 스틸컷이었던 것

창외는 ‘창밖에’라는 뜻으로 선생님과 사랑에 빠진 여고생의 이야기를 그려낸 작품이다.

그리고 여고생 역할을 맡았던 배우는 임청하.

90년대까지 홍콩영화에 붐을 일으켰던 배우 중 한명으로 특히 영화 동방불패에서 카리스마 넘치는 매력으로 엄청난 인기를 누렸다고 한다.

또한, 창외라는 영화를 찍을 당시 그는 19살이었기 때문에 “임청하의 여고시절”로 출시되었다.

최근에는 배우 정우성과 함께 찍은 사진이 큰 화제를 모았다.

다음은 임청하의 데뷔시절 모습이다.

45년 전에 찍힌 영화 스틸컷, 지금봐도 전혀 촌스럽지 않아 큰 화제를 모았던 사진이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