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에 철구 이름 건 PC방 생기자 전남대 학생들이 한 행동


 						  
 								 

5·18 민주화운동을 폭동이라고 표현한 BJ 철구. 그의 이름을 빌린 PC방이 전남대대학교 후문에 개업했다.

지난 6일 페이스북 페이지 전남대 쏘셜메이커는 “BJ 철구의 사과와 철구PC 몰아내기 운동 본부에서 함께할 회원을 모집합니다”라는 공지를 올렸다.

소셜메이커는 “5·18민주항쟁을 폭동이라고 규정하고 젊은 연령들이 시청하는 아프리카TV 방송 중 망언을 한 철구의 그날에 대한 해명과 진실된 사과를 이끌어내는 활동이 이행되지 않는다면 후문에 철구PC를 몰아내는 활동을 하겠다”고 밝혔다.

철구PC방 논란에 대해 해당 PC방 업주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우리 PC방은 BJ 철구가 직접 운영하는 곳이 아니다”라며 “철구 씨가 5·18을 비하한 부분에 대해서는 사건 직후 바로 사과 방송을 했다. 이 같은 사실을 입점 반대 운동을 펼치기로 한 전남대 학생들에게 알려 이해를 구했다”고 전했다.

또한 업주는 “철구 이름만 땄을 뿐 논란의 당사자가 직접 운영하지 않는다”며 “개인 사업장이 피해를 보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다”라고 말했다.

소셜메이커는 “그냥 브랜드이지 않냐”, “철구가 실수한 것을 가지고 왜 그러냐”라는 반응에 대해서 “결국 올바른 역사를 세우기 위해 쓰러져 간 모든 이들을 농락하고 가벼이 넘어가자는 말일 수 밖에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BJ 철구는 지난해 4월 개인방송 중 별풍선 518개를 받자 “별풍선 518개, 폭동개”라고 발언해 큰 논란이 된 바 있다.

2018. 05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