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빠의 ‘발 냄새’가 더 지독하다고 느껴지는 이유

“오늘도 오빠 발에서는 청국장 냄새가 난다…”

오빠가 집에 들어오기만 해도, 내 옆에 가까이만 와도 이상하게 꼬릿꼬릿한 발 냄새가 나는 것만 같아 나도 모르게 피하게 된다. 유독 오빠 발에서만 이러한 냄새가 나는 이유가 과학적으로 밝혀졌다.

의학 전문 매체 메디컬익스프레스가 사람 체취에 대한 연구 결과를 소개했다.

동물학자 클라우스 베데킨트는 흥미로운 실험을 진행했는데 일명 ‘땀에 젖은 티셔츠 실험’.

총 44명의 남성들에게 깨끗한 티셔츠를 입게 한 후, 샤워를 하거나 향수를 뿌리는 행위를 금지 시켰다, 무려 2일 동안.

2일 후, 이 티셔츠를 49명의 여성들에게 주며 어떤 냄새가 나는지 평가하도록 했는데, 신기하게 여성들의 반응은 긍정적이었다.

연구진은 이 실험 결과의 원인은 ‘MHC 유전자’라고 꼽았다.

서로 다른 MHC 유전자를 가지고 있을 수록 상대방에게 끌리는 경향 즉, 나와 다른 MHC 유전자를 갖고 있는 사람에게 끌리는 것.

실험을 진행했던 클라우스는 “실제 부부를 대상으로 이 실험을 했을 땐 반응이 다르게 나왔다, 아마 더 좋은 파트너를 찾기 위한 이성적이면서도 본능적인 행동인 것 같다” 라고 말했다.

따라서 MHC 유전자가 비슷한 친족간에는 서로 기피하려는 경향이 있으며 이러한 행동은 이상한 것이 아닌 자연스러운 것이라고 설명했다.

물론 평소에 잘 씻지 않고 발바닥이 검해진 사람이라면 말 그대로 ‘악취’가 나는 사람일지도.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무료이미지사이트,tvN ‘SN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