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전 대통령과 4개월 정도 데이트했다는 ‘아나운서’

한국인 필리핀 교포 그레이스 리가 필리핀 전 대통령 아키노와 썸을 탔던 사이였다고 밝혔다.

그레이스 리는 필리핀 지상파 뉴스 리포터•앵커로 활동한 재원이다.

일반적으로 메인 뉴스는 자국의 아나운서가 진행하지만 그레이스 리는 뛰어난 타갈로그어•영어 실력을 인정받아 외국인 앵커로 자리 잡을 수 있었다고 한다.

그리고 지난 2012년, 22세 연상인 필리핀 전 대통령 아키노 3세와 열애설이 제기돼 화제를 모으기까지.

그런 그가 15일 오후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저기요? 한국인이세요? 특집에 출연하자 러브 스토리를 묻는 질문이 쏟아졌다.

그레이스 리는 아키노 전 대통령에 대해 “4개월 정도 데이트를 했다. 사귄 건 아니다. 썸인 것 같다. 보도에는 완전히 사귀고 곧 결혼할 것 같이 났는데 서로를 알아가는 단계에 그런 뉴스가 터져서 다음 단계로 갈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아키노 전 대통령에서 끌렸던 점에 대해 “굉장히 똑똑하다. 대화를 하면서 좋은 분이라는 걸 느껴 끌려 데이트를 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레이스 리는 “대통령이다 보니 행동반경이 좁은데 난 꾸밈없이 편안한 곳을 선호했다. 그렇다 보니 경호원들이 싫어했다. 경호원들이 하루 전 데이트 장소를 미리 답사하고 반대쪽에 스나이퍼들이 있는지도 살펴보곤 했다. 대통령이 한국 음식을 맛있다고 좋아했었다”고 회상했다.

 

지금도 서로 안부를 묻는 정도의 사이를 유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레이스 리는 “평소 지적이고 성실한 남자가 이상형이었다. 그런 면에서 거부할 수 없는 매력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2014년 KBS 2TV 여유만만에 출연한 그레이스리는 아키노 전 대통령과의 러브 스토리를 공개하며 “좋은 감정으로 서로를 알아가던 단계에서 세간의 주목을 받았고 상처를 받았다”라고 털어놨다.

당시 그레이스리는 “그때 대통령은 오히려 나를 위로했다. 이번 기회에 본격적으로 교제하자고도 하더라. 하지만 그분이 대통령 직에 있을 동안 사귀는 것은 아닌 것 같아 거절했다”라고 말했다.

또한 “내가 아닌 다른 사람에 의해 받는 사람들 시선이 부담스럽기도 했다”라며 “무엇보다 각종 추측성 기사들에 나뿐만 아니라 부모님이 상처를 많이 받아 그게 더 아팠다”라고 덧붙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