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청계천 베를린장벽에 낙서해 훼손시킨 아티스트가 한 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