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청계천 베를린장벽에 낙서해 훼손시킨 아티스트가 한 말

“베를린장벽은 낙서로 훼손되버렸다”

서울신문에 따르면 서울 청계천에 설치된 베를린장벽이 한 그래피티 아티스트의 낙서로 훼손된 사건이 발생했다.

아티스트는 자신의 SNS에 청계천 베를린광장에서 찍은 사진을 게시하였는데 한 쪽 면에는 ‘날 비추는 새로운 빛을 보았습니다’라는 문구가 적혀있었고 다른 한 쪽에는 그림이 그려져있었다.

해당 사진이 그래피티 아티스트가 베를린장벽에 써놓은 글귀들이다.

이 베를리장벽은 1989년 독일이 통일되면서 마르찬 휴양공원에 전시되어있던 것으로 유일한 분단국가인 남북한 통일을 염원하는 의미에서 지난 2005년 서울시에 기증했던 것이다.

그런데 한 아티스트의 낙서로 순식간에 훼손되어버렸다.

원래 베를린장벽의 모습은 위 사진과 같다. 한쪽 면에는 그림과 글이 새겨져있었는데 이는 서독쪽 사람들은 자유롭게 장벽에 접근하여 평화를 기원하는 메세지를 남길 수 있었다.

반면 동독 쪽은 아예 장벽 쪽으로 접근이 불가했기에 깨끗한 콘크리트 벽면을 볼 수 있다.

해당 아티스트는 낙서를 한 후 자신의 SNS에 사진을 게시하였으나 이는 문화재 훼손이라는 지적을 받자 현재는 계정을 탈퇴한 상황이다. 그러나 온라인 커뮤니티에 이 사건이 일파만파 퍼지며

베를린광장 관리 업무를 맡고 있는 서울 중구청 관계자는 “내부적으로 사건 경위를 파악한 뒤 수사 의뢰를 할 예정” 이라는 입장을 내놓았다.

베를린장벽에 낙서를 해 훼손시킨 해당 아티스트는 형법 제143조에 따라 공용물파괴죄에 해당되어 1년이상 10년 이하의 징역형을 받을 수도 있다고 전해진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출처- 서울신문,온라인커뮤니티,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