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북미정상회담’에서 트럼프-김정은이 합의한 4가지 사항.

12일 역사상 첫 북미정상회담을 마친 트럼프와 김정은.

이들은 정상회담을 합의문을 통해, 4가지를 합의했다고 하는데,

트럼프는 북한에 체제 안정을 제공하기로 약속했고, 김정은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확실한 약속을 재확인했다고 한다.

사진 – CNN방송 화면 캡쳐

다음은 두 정상이 약속한 4가지 합의사항.

1. 미국과 조선인민민주주의공화국은 평화와 번영을 위한 양국 국민의 열망에 따라 새로운 미-조 관계를 수립할 것을 약속한다.

(The United States and the DPRK commit to establish new US-DPRK relations in accordance with the desire of peoples of the two countries for peace and prosperity.)

2. 미국과 조선인민민주주의공화국은 한반도에 항구적이고 안정적인 평화 체제를 구축하기 위한 노력에 동참할 것이다.

(The United States and the DPRK will join the efforts to build a lasting and stable peace regime on the Korean Peninsula.)

사진 – YTN방송화면 캡쳐

3. 조선인민민주주의공화국은 2018년 4월 27일 ‘판문점 선언’을 재확인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노력할 것을 약속한다.

(Reaffirming the April 27, 2018 Panmunjom Declaration, the DPRK commits to work toward complet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4. 미국과 조선인민민주주의공화국은 이미 확인된 전쟁 포로 유골의 즉각적인 송환을 포함해 전쟁포로와 실종자의 유해 복구를 약속한다.

(The United States and the DPRK commit to recovering POW/MIA remains, including the immediate repatriation of those already identified.)


2018. 06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