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답답하면 니들이 뛰든지” 진짜 축구 경기에 투입됐던 일반인


 						  
 								 

“그는 관중석에 앉아 축구선수를 향한 비난을 날렸다”

1994년 웨스트햄 유나이티드는 옥스퍼드 유나이티드와 친선경기를 치루게 되었다.

당시 관중석에서는 웨스트햄 공격수인 ‘리 채프먼’ 선수를 향해 욕설을 퍼붓는 남성이 있었다. 그는 선수를 향해 “내가 뛰어도 그것보단 더 잘 뛰어!” 라며 고래고래 소리를 질렀고

듣다 못한 해리 레드냅 코치는 남성에게 “당신이 뛰면 정말 잘 할 수 있겠냐” 고 질문했다.

욕을 하던 남성은 코치가 묻는 말에 그건 당연하다며 대답했고 실제로 코치는 “네가 직접 뛰어봐” 라며 유니폼을 입혀 후반전에 투입시켰다.

그런데 이게 무슨일? 경기에 투입된 일반 남성이 프로들 사이에서 골을 터뜨린 것.

알고 보니 그는 웨스트햄 열성팬으로 아마추어 축구 경기를 여러번 했던 사람이었다고 한다.

경기가 끝난 후, 기자들은 모두 해당 남성에게 관심을 갖기 시작했고 코치는 “불가리아 출신 티티셰프이다” 라며 거짓말을 했다.

이 후, 토크쇼에 출연한 레드냅 코치는 해당 남성에 대해 사실대로 털어놨으며 일반 관중을 경기에 투입시켰던 이유로는 “단순히 화가 나서 그런 것이 아니라 당시 리 채프먼이 부상입은 상황으로 투입시킬 선수가 부족했었다. 그러던 중 욕을 하고 있던 남성이 생각났을 뿐“고 했다.

그렇다면 관중석에 있다 실제 경기로 투입되었던 일반 남성은 어땠을까

경기 후 진행되었던 인터뷰에서 그는 “경기 시작 후 5분동안 숨 쉬기 너무 힘들었다. 내가 했던 말들을 후회하기도 했다. 그러나 정신을 차려보니 환호성이 들렸고 골이었다” 고 밝혔다.

이러한 기적같은 해프닝, 이제는 있을 수 없게 되었다. 이후 ‘선수등록법’ 이라는 규정이 새로 생겨 관중이 뛰어들어 경기를 뛸 수 없게 된 것.

“답답하면 니들이 뛰든가” 축구선수의 답답함이 담겨있는 이 말이 실제로 일어났고 웨스트햄 경기 해프닝은 구단에서 전설로 내려오고 있는 이야기라고 한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Steve Bacon,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