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뭐하는 짓?” 어제 일본이 축구경기에서 한 행동


 						  
 								 

“형편없다, 비매너, 수준 낮은 경기, 더러운 행동”

28일, 16강 티켓을 두고 일본과 폴란드는 치열한 경기를 보였다. 물론 초반에만 치열했고 열정적이었다. 그 결과 0-1로 일봍은 폴란드에 패했다.

그러나 동시간대에 경기하던 콜롬비아와 세네갈 경기에서 콜롬비아 승리로 인해 일본은 16강 진출을 하게 되었다. 이 소식을 경기 도중 듣게 된 일본은 그때부터 ‘더러운’ 경기를 시작했다.

일명 ‘공돌리기’, 경기 종료 20분 전부터 수비 라인은 공을 서로에게 패스하기만 할 뿐 폴란드 진영에 패스도 넣지 않고 어떠한 공격 기술 또한 하지 않았다. 관중석에서 쏟아져 나오는 야유소리에도 일본은 계속해서 시간을 끌었다.

이에 해설하던 안정환은 “이 경기를 중계하기 위해 준비한 것이 아깝다. 비겁하게 16강 진출하는 것이다” 라며 지적했다.

스튜디오에서 경기를 분석하던 영국 BBC 패너들 또한 “이번 월드컵에서 가장 황당한 경기였다. 옐로우 카드로 16강 진출팀이 갈리면 안 된다. 이 경기가 그 예를 보여준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조별리그 경기에서 일본은 총 4장의 경고를 받았고 세네갈을 6장을 받았다. 따라서 페어플레이 점수가 세네갈보다 높다는 이유로 가까스로 16강에 오를 수 있었던 것이다.

오닐 감독은 “페어플레이 점수는 정말 수준 낮은 아이디어다. 국제축구연맹은 부끄러워해야 한다” 며 일본이 페어플레이 점수에 따라 16강 진출하는 것을 꼬집었다.

모두가 손가락질을 하고 있지만 막상 일본은 당당했고 뻔뻔했다.

니시노 감독은 “본의는 아니지만 다음 단계로 가기 위한 전략이다. 야유를 받은 선수들은 무척 힘들었겠지만 앞으로 강한 도전을 할 수 있게 되었다” 며 16강 진출에 대한 큰 기쁨을 보였다.

한편, 조별 2위를 차지한 일본은 3연승을 거둔 벨기에와 16강에서 만나게 된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SBS 중계방송, BBC 방송, MBC 중계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