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귀국한 축구 대표팀에게 시민들이 던진 물건들


 						  
 								 

분노, 눈물 그리고 감동을 선사했던 이번 2018 러시아 월드컵 대한민국 경기.

필드를 뛴 선수들이나 응원하며 지켜본 국민들이나 모두 한마음이였다.

29일 오후 2시,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이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그들을 둘러싼 수많은 취재진과 팬들이 모여 공항은 인산인해를 이뤘다.

대한축구협회장 정몽규가 마이크 든 순간 갑자기 선수단 옆에서 날계란 한 개가 날아왔다.

손흥민이 인터뷰를 할 때도 누군가 날계란을 던져 하마터면 다리에 맞을 뻔한 상황이었다.

이에 선수단은 당황한 기색을 감출 수 없었고 경호원들은 발빠르게 움직였다.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에게 어떤 잘못이 있을까, 또한 어떤 누가 어떤 자격으로 그들에게 이런 행동을 할 수 있을까. 이에 네티즌들은 분노를 금치 못했다.

날계란 뿐만 아니라 5개의 기다란 보디필로우까지 선수단을 향해 던져졌다. 이런 몰상식한 행동을 한 시민은 아직 파악되지 않고 있다.

세계 최강 1위 독일을 2-0으로 꺾었지만 아쉽게도 16강에 진출하지 못한 대한민국 대표팀.

그 누구보다도 속상할 그들, 비난 보다는 “잘 싸웠다”는 격려와 응원이 필요할 것이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