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시간 동안 ‘에너지 드링크 25병’ 마신 남성에게 생긴일


 						  
 								 

고카페인과 고당분이 함유되어 일시적으로 신체에 활력이 느껴지는 에너지 드링크 음료.

그러나 카페인 부작용(혈압 상승, 심박동 증가, 불면증, 이뇨작용) 이 생길 수 있어 주의해야 하는 음료수이다. 이는 해외에서 발생했던 한 사건을 통해 알 수 있다.

영국 미디어매체 ‘미러’에는  50대 영국 남성이 짧은 시간 내 에너지드링크 25병을 마셨다가 생긴일을 보도했다. 클럽에 방문했던 닉 미첼은 단시간에 에너지 드링크 두 종류를 25병 마셨다.

잠시 후, 닉 미첼은 극심한 두통을 겪게 된다. “누군가 내 머리를 망치로 때리는 것 같았다. 일반 두통과는 차원이 다르다” 고 말할 정도. 고통이 점점 심해지자 미첼은 급하게 병원에 이송되었다.

“카페인 과다복용으로 인한 뇌출혈”

CT 검사 결과 의사는 뜻밖의 결과를 말했다. 뇌출혈 수술을 즉시 진행했지만 여기서 고통은 끝이 나지 않았다. 무려 6주 동안이나 뇌졸중으로 쓰러진 닉 미첼.

“몸 전체가 마비되어 30분동안 움직이거나 말을 할 수 없었다” 는 미첼은 뇌출혈 수술을 받은지 8년이 지나고도 여전히 후유증으로 고생하고 있다고 한다.

당시 닉 미첼이 이송되었던 대학병원에서는 “음료 성분이 교감신경을 자극시켜 혈압 상승이 되었다” 고 전달했다. 고카페인 함량을 무시한채 단 시간 내 25병을 원샷했던 이 남성. 한 번의 잘못된 선택으로 영원한 고통을 받게 되었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나무위키, 레드불 홈페이지, 위메프,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