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이 너무 예뻐 팬클럽까지 생겼던 ‘특수 강도범’


 						  
 								 

“칼로 위협하고 금품을 빼앗은 특수강도범”

이름 ‘이미혜’, 당시 22세 어린 나이로 특수강도 혐의를 받아 현상수배까지 걸렸던 그녀.

2003년, 경상북도 한 카풀 승강장에서 피해자를 차에 태워 칼로 위협하고 금품과 카드를 빼앗았다. 일반적으로 발생하는 강도사건인 것 같지만, 사회적 파장으로 번진 이유는 이미혜 외모때문.

마침 2000년대 사회는 ‘얼짱 신드롬’, ‘외모 지상주의’가 타오르고 있었고 이에 이미혜 수배 사진을 본 많은 사람들은 그녀를 강도얼짱이라 부르기 시작했다.

아이러니하게 특수강도범의 팬클럽까지 생겨났고 회워수는 34,932명을 돌파했다. 회원들이 올린 글을 보면 “이렇게 예쁘게 생긴 여자가 정말 강도짓을 했을까”, “자수하면 연예인으로 밀어주자” 라는 식의 글이 대부분.

이 얼마나 황당한 상황인가.

사실 이미혜는 중산층 가정에서 평범하게 살고 있었다. 대학 진학 후 편의점 아르바이트를 하던 이미혜를 끊임없이 쫓아다니며 구애했던 남자친구를 만나면서부터 그녀의 인생은 달라진다.

당시 31살이었던 남자친구 김씨는 폭력전과 1범. 이미혜는 김씨를 따라 범죄에 빠져들었고 결국 상습강도 행각을 벌이게 된다. 지명수배에 오르자 이미혜와 김씨는 강원도 속초로 도망가 장기 도피생활을 한다.

그러던 중, 이미혜가 어머니와 연락을 주고받는다는 사실을 알아챈 경찰들은 본격적으로 어머니를 미행하고 수배 1년 만에 이미혜와 김씨를 체포하게 된다.

경찰 조사를 받던 이미혜는 자신의 팬클럽과 강도얼짱이라는 타이틀에 대해 “저도 어이가 없어요. 범죄자인 저를 얼짱이라는 이유로 감싸줬다는게 믿기지 않아요” 라며 말했다.

이 후 팬클럽에 대한 비난이 거세지자 결국 카페는 폐쇄되었고 운영자는 “범법자 좋아하거나 두둔했다가 졸지에 욕먹는 이 나라가 싫다”, “한 젊은이의 톡특한 취향을 가지고 국가 존폐까지 들먹이는 어르신들이 많다” 라는 명언아닌 명언을 남기고 홀연히 떠났다.

사실 팬이라며 그녀를 도와주겠다던 사람들이 오히려 수배 사진을 온라인에서 공공연히 홍보함으로써 이미혜는 도주하는데 어려움을 겪었고 검거는 생각보다 빨라졌다고 한다.

이에 네티즌들은 “나 이거 실시간으로 봤음ㅋㅋㅋ”, “수배전단지에도 미인형이라 적혀있네..옆사람은 사각형 얼굴이라 적혀있는데”, “와 팬카페까지”, “나도 어이없다ㅋㅋㅋㅋㅋㅋㅋ” 등의 반응을 보였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나무위키,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