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렇게 변한 ‘흰 옷’을 다시 새하얗게 만드는 방법


 						  
 								 

분명 처음에는 새하얀 옷이였지만, 어느 덧 누렇게 변해버렸다.

밖에 입고 나갈 수는 없고 버리자니 아까운 옷, 세탁기로는 절대 다시 돌아오지 않는 흰 옷.

TV조선 ‘만물상’ 에는 이러한 고민을 해결해 줄 40년 비법의 세탁 방법이 공개되었다.

누렇게 변하는 원인은 ‘땀’, 이미 황변된 흰 옷을 세탁하려면 6~70도가 적당하다.

우선, 표백을 책임지는 ‘과탄산나트륨’을 소주컵 기준으로 1.5컵 물에 희석해주고 이 물로 세탁을 시작해준다. 황변된 옷을 물에 그냥 담그고 주물럭 해주면 되는데 여기서 가장 중요한 것은 물 온도.

찬물에서는 아무런 효과를 볼 수 없어 꼭 6~70도가 되어야 한다. 또한 70도 이상으로 세탁을 하면 옷의 기능이 떨어지며 쪼그라들 수 있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

과탄산나트륨 물에 옷을 담그고 주물거리면 기포가 발생하는 것을 볼 수 있는데 이는 산소가 발생하는 과정이라고 한다. 어느 정도 세탁이 마무리되면 옷을 깨끗한 물에 한 번 더 헹궈주면 다시 새하얗게 된 것을 볼 수 있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TV조선 ‘만물상’ 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