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소형 잠수함’으로 태국 동굴 소년들 구출계획 세운 테슬라


 						  
 								 

태국의 한 동굴에 갇힌 태국 소년들.

태국정부는 태국 네이비씰 대원과 경찰, 군인 등 1000명을 동원해 수색에 나섰고, 미국 태평양사령부 소속 구조대원 30명부터 영국, 중국, 호주, 미얀마, 라오스, 독일, 이스라엘 등 전세계에서 온 다국적 구조대가 수색 작업에 동참했다.

이렇게 많은 구조대가 있음에도 쉽게 구조할 수 없는 이유는 동굴 구조가 매우 복잡하고 기간이 우기라서 동굴 내 물이 급격히 불어났기 때문.

한편 테슬라 CEO인 엘론 머스크가 태국 소년들의 구조를 돕기위해 태국 당국과 논의를 했는데, 이때 등장한 것이 ‘소형잠수함’

지난 8일 고립자 13명 중 4명이 가족의 품으로 돌아왔지만, 아직 전원구조는 어려운 상태.

태국 정부는 최소 나흘이 걸릴 것으로 전망하고 있는 가운데, 테슬라가 ‘소형 잠수함’시동가동에 나섰다.

엘론 머스크가 SNS를 통해 공개한 소형 잠수함 가동 영상.

이 소형 잠수함은 로켓 또는 미사일과 같은 유선형의 금속재질 원통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수중 호흡을 위한 공기통 등을 부착한 장치로, 잠수부가 수중에서 손으로 끌고 갈 수 있도록 제작됐다.

현재 구조 방법은 구조대원 2명이 고립자 1명과 잠수를 통해 구출하는 방식이기에, 많은 위험성이 제기되었는데 ‘소형 잠수함’영상이 공개된 후 이 같은 우려를 불식시킬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2018. 07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 사진 – 엘론 머스크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