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부작용 속출하고 있는 정부의 ‘태양광 사업’


 						  
 								 

정부가 탈원전 정책의 하나로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확대 계획을 세우고 태양광 발전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데, 부작용이 속출하고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최근 장마전선에 태풍까지 겹치며 피해는 더 커졌는데, 전문가들은 산을 깎아 태양광 발전소를 건설한 곳에서 산사태 위험이 있다고 경고까지 했다.

경기도 연천의 야산에 공사 중인 태양광 발전설비.

나무를 베어내고 그 자리에 태양광 패널을 설치했는데, 부지를 지탱하는 옹벽은 엉성하게 쌓여 있다.

특히 비가 내리자 경사면 한 켠이 무너져 토사가 흘러내리는데, 만들어둔 배수로가 흙으로 막혀 있어 불과 수십 미터 떨어진 언덕 아래에 있는 민가가 큰 위험에 노출되어 있다.

경북 청도에서 야산이 무너진 것도 배수시설이 부실했기 때문.

주민들은 이런 문제점에 겹쳐 경관 훼손문제도 지적하고 있다.

경기도 화성의 한 저수지는 태양광 패널이 섬처럼 저수지를 덮고 있는데, 한 주민은 “뻥 뚫려있을 땐 휴식의 공간도 됐는데, 저걸 설치하면서 앞뒤로 꽉 막힌 것 같다”고 말했다.

이렇게 태양광 패널이 설치된 곳에서 산사태가 자주 일어나는 이유는 인위적인 환경 변화 때문.
전문가들은 태양광발전시설을 건립하기 전 산에 자라던 나무를 베어내고 기존의 물 흐름을 바꿔 토사가 쉽게 무너질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졌다고 설명한다.
특히 벌목으로 나무 뿌리가 물을 머금고 있는 환경을 없애는 것뿐만 아니라 시설 공사를 할 때 중장비가 드나들면서 지반을 약하게 만든다.
이런 것들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태양광발전시설 지역에서 산사태가 일어나는 것이다.

한편 정부는 앞으로 산지 대신 건물 옥상이나 폐농지에 태양광 발전 시설을 짓는 방향으로 정책을 바꾸겠다고 밝혔으며 앞으로 이런 신재생에너지에 92조 원의 예산이 투입될 계획이다.


2018. 07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 사진 – SBS뉴스 캡처, MBC뉴스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