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에어컨 10시간 틀면 나오는 전기세


 						  
 								 

최근 지속되는 폭염으로 무더운 여름을 보내기 힘든 가운데, 에어컨 사용이 급증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걱정스러운 것은 에어컨 사용으로 ‘전기세’가 많이 발생하지 않을까 하는 우려.

한국전력에 따르면 한 달에 350kWh의 전력을 쓰는 4인 가족이 한 달 내내 하루 10시간씩 에어컨을 켤 경우 월 추가 전기요금이 17만 7천원이라고 한다.

그러면서 이는 2016년 말 전기요금 누진제 개편 이전보다 22만원 절감됐다고 밝혔다.

한국전력은 “2016년 말에 단행된 전력요금 누진제 개편 이전에는 에어컨 3시간 30분 사용 때, 월 10만 8천원, 10시간 사용 때는 월 39만 8천원, 2시간 사용 때는 월 4만 8천원을 냉방요금으로 추가 부담했다”고 설명했다.

Hand with remote control directed on the conditioner

한편 개편된 3단계 누진제에서 월 전력사용량 200kWh까지는 93.3원, 200~400kWh까지는 187.9원, 400~1000kWh까지는 280.6원이 적용되며, 1000kWh를 넘어서면 709.5원이 적용된다.


2018. 07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