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동안 매일 ‘삶은 감자’만 먹던 남성에게 생긴 일


 						  
 								 

같은 음식을 1년 내내 먹는 것이 가능할까? 제 아무리 좋아하는 음식이라고 금방 질릴 것 같지만 호주에 거주하고 있는 앤드류 테일러는 가능했다.

2016년부터 시작된 앤드류의 감자 사랑. 정말 1년 내내 매일마다 감자만 꾸준히 먹었다고 한다. 그리고 그의 몸에는 변화가 생기기 시작했다.

당시 앤드류는 151.7kg으로 누가봐도 날씬한 체형은 아니였다. 그는 탄산음료, 튀김, 초콜릿 등 고칼로리 음식을 좋아해 즐겨 먹었고 이는 중독으로까지 이어졌다고. 

심지어 좋아하는 고칼로리 음식을 먹지 못한다면 우울증 증세까지 보일 정도였다. 본인이 생각해도 자신의 인생이 무너져간다고 생각했던 앤드류는 식습관을 개선하고자 마음을 먹게되었다.

그래서 그가 정한 것이 ‘감자 다이어트’였다. 다이어트라고 해서 굳이 먹는 양을 반으로 줄이지 않고 대신 감자를 배 부를 때까지 먹었다고 한다. 간혹 감자만 먹기 싫은 날에는 허브, 바베큐 소스 등을 활용했고 육류를 먹지 않는 대신 영양제를 통해 비타민을 보충했다.

앤드류 말에 따르면, 감자 다이어트 시작 2주동안에는 고문같았다며 정말 힘들었다고 전했다. 그러나 시간이 점점 지날 수록 자신이 그리 좋아하던 튀김, 탄산, 밀가루 생각 나지 않게 되었고 앤드류는 그렇게 고칼로리 음식 중독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한 달이 지난 후, 살이 빠졌을 거라 믿었던 앤드류는 좌절했다. 체중 변화가 하나도 없었던 것.

이에 앤드류는 실망하지 않고 자전거 운동을 시작했다. 그리고 1년 뒤, 마침내 그는 53kg 감량에 성공했고 뿐만 아니라 우울증 증세도 극복하게 되었다. 또한, 앤드류는 축구를 하다 입은 부상으로 관절염이 있었는데 감자 다이어트 후에는 완전히 사라졌다고 말했다. 

그렇다면, 정말 감자 다이어트는 효과가 있는 것일까?

우선 앤드류는 의사로부터 여러가지 주의를 들었다고 한다. 과도한 칼륨 섭취는 균형을 무너뜨리고 위장의 기능이 약한 경우에는 배변 장애로 이어질 수 있다는 소견이 있었다.

앤드류가 감자 다이어트를 1년 동안 어떻게 성공적으로 마칠 수 있었는지는 모르겠지만, 이를 쉽게 따라하는 것에는 무리가 있어보인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