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잘마신다는 사람들도 거른다는 ‘전설의 국산 양주’


 						  
 								 

롯데주조(현 롯데칠성음료)에서 1980~2015년까지 제조한 양주 ‘캪틴큐’에 대한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다.

캪틴큐는 럼에서 출발한 술로 럼 대중 양주라고도 하는데, 대중 양주란 원액 20%미만에 나머지는 주정으로 만든 술을 말한다.

장점이라면 양주 마시는 기분을 내고 싶은데, 양주는 비싸고 이럴때 찾은 것이 저렴한 가격인 캪틴큐였다.

하지만 맛은 싸구려 맛과 거친 알코올 향이 났다고 하는데..(35도)

지금은 단종됐기에 이를 추억하는 관련 경험담들이 다시 화제가 되고 있다.

#아래는 캪틴큐 관련 경험담들 ㅋㅋㅋ

2018.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오늘의 인기 콘텐츠 이어보기~!

요즘 남성들이 ‘월급 300만원’이면 듣는다는 호칭

2018년 최대의 핫키워드는 ‘워마드’가 아닐까싶다.

여성 우월주의를 내세우며 극단적인 사회적 문제를 일으켰던 온라인 커뮤니티. 그리고 이 과정에서 성별로 나뉜 싸움이 번지고야 말았다.

때문일까, 요즘 온라인에서는 새로운 호칭이 생겼다. 연봉 4100만원 그러니까 즉 월 실수령액이 300만원인 남성일 경우 이런 호칭을 듣게 된다고 한다.

심지어 자신들의 아버지를 비하하기 시작한다.

이들은 “월 300만원밖에 벌지 못하면서 atm기계인 척하고 다닌다”라는 주장을 늘어놓는다.

그리고 다른 온라인 커뮤니티에도 이러한 주장들은 계속해서 올라오고 있다.

그들이 지적하는 것은 월 2-300만원에 중고차 혹은 경차를 끌고다니는 남성들.

한편, 이를 본 네티즌들은 “이제 하다하다 여러가지로 조롱하네”, “와..지들은 얼마나 많이 번다고”, “자기 아빠를 저렇게 깎아내린다고?”, “상상초월이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