흉기 살 돈 없던 ‘강도’가 편의점 직원 위협하는데 사용한 물건


 						  
 								 

편의점 아르바이트생들은 살면서 절대 마주치고 싶지 않은 상황일 것이다. 갑자기 한 남성이 들어와 흉기로 위협하며 돈을 다 내놓으라고 한다면? 끔찍하고 무섭다.

그리고 이런 일은 실제로 종종 발생하는 사건이지만 일본에서 일어났던 강도 사건은 조금 달랐다. 야심한 시각, 편의점에는 직원 홀로 있었다. 이를 확인한 강도는 편의점에 들어갔다. 그러나 이 강도는 흉기 살 돈이 없었기에 다른 물건을 가지고 들어가 편의점 직원을 위협했다.

강도는 계산대에 서있는 직원에서 “움직이지 마라, 돈을 꺼내”고 명령했지만 무슨일인지 직원은 전혀 겁을 먹지 않은채 멀뚱멀뚱 서있었다.

강도가 직원을 위협하는데 사용한 물건은 다름아닌 ‘코털 가위’였다. 고작 3cm날이 있는.

가뜩이나 위협하는 흉기(?)조차도 황당했지만 계속해서 돈을 꺼내라는 동시에 움직이지 말라는 말만 반복하는 강도 모습에 점원은 어쩌라는 건지 이해를 할 수 없었다고 한다.

나름 준비해간 흉기에 전혀 겁을 먹지 않은 편의점 직원을 본 강도는 혼자 조급한 마음에 달아나 버렸다. 이 강도는 도망가는 것 조차도 허술하기 그지없었다.

얼마 지나지 않아 근처를 순찰하던 경찰들에게 체포된 강도는 고정된 직업이나 거주지를 가지고 있지 않은 49세 노숙자인 것으로 밝혀졌다. 한편, 이 사건을 접한 일본인들 또한 황당해했다.

그들은 “차라리 연필을 뾰족히 깎아서 가져가지..”, “알바생 코털깎아주려고 들어갔는데 강도로 오해한거 아니야?”, “혹시 깜짝 이벤트가 아닐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YouTube ‘TOKYO MX’, 픽사베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