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자들 쉽다” 홍대 돌아다니며 헌팅하던 외국인 정체


 						  
 								 

금요일 하면 떠오르는 핫플레이스는 홍대가 아닐까. 화려한 네온사인과 가는 곳마다 열려있는 술집들. 한 곳에서 즐길 수 있는 최대의 번화가이다.

이 때문일까 항상 사람이 붐비는 곳인데, 최근 홍대 길거리를 지나다니는 한국 여성들 대상으로 성희롱 발언을 하고 다니는 외국인 남성이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중국 매체 넥스트샤크에서는 유튜브 ‘Explore Nick’에 올라온 한국 관광 후기 영상을 공개한 외국인 남성에 대해 보도했다. 그의 이름은 ‘데이비드 본드’.

해당 영상을 보면 데이비드 본드는 홍익대학교 근처를 돌아다니며 그저 일반 관광객인척 한국 여성들에게 다가간다. 그는 한국사람이 맞는지 물어본 뒤 그들에게 이름과 남자친구 여부 또한 물어본다. 대답을 하지 않는 일부 여성들에게는 “나 백인이야”라며 이상한 자부심을 가지며 말하기도.

만약 여성들이 촬영을 거부하거나 피한다면 데이비드 본드는 “엄마에게 보내는 영상이다. 인사해달라”며 여성들을 속이면서까지 영상을 촬영했다.

뿐만 아니라 데이비드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한국 여성은 아시아 여성 중 가장 하얗고 아름답다. 그녀들은 만나기 쉽고 데이트하기 쉬워 원나잇까지 할 수 있다”고 말하며 당당히 성희롱적인 발언을 했다.  그가 이런 자극적인 영상을 찍는 이유는 역시나 돈때문이었다.

데이비드가 한 언론사에 쓴 칼럼을 읽어보면 “처음 홍콩에서 한 여성과 이야기하는 영상을 촬영했는데 외국 남성이 원나잇 하려는 장면이라 화제되었고 홍콩 언론사에서도 나를 찾아왔다. 그 이후 중국인들로부터 몇천 불의 돈을 받았다”고 적혀있다.

그는 한국 관광영상 촬영에 대해서는 “한국 언론이 열심히 기사화한 결과이다. 덕분에 나는 2년 치 집세를 벌 수 있었다”며 언급했다.

한편, 해당 영상에 대해 국내 네티즌들은 “성희롱 하고도 돈버네” 너네 나라가서 돈벌어라”, “허락도 안했는데 왜 찍어?”, “백인이면 뭐 어쩔래” 등의 싸늘한 반응을 보였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한국관광공사 및 Youtube ‘Explorer Nick’

연관 콘텐츠 이어보기~!

애지중지 키우던 닭으로 ‘찜닭’ 했을 때 외국인이 보인 반응

매일매일 사랑만 주며 키우던 닭, 그런데 어느 날 사라졌다. 이윽고 애지중지 키우던 닭은 접시에 담겨져서 나왔다. 한국 여성과 결혼한 외국인 남성은 충격스러운 일을 겪었다.

평상시처럼 일을 끝내고 집에 돌아온 외국인 남편, 평소같았으면 닭들이 먼저 보일텐데 오늘은 뭔가 이상하다. 닭장으로 달려갔지만 이미 텅텅 비어져있다.

놀란 마음을 안고 집에 들어가 아내에게 “닭 풀었어?” 라고 물어보자 아내는 충격적인 말을 한다. 그녀의 손에 들려있는 접시. 그리고 그 접시에는 찜닭요리가 담겨있었다.

이 상황을 도저히 믿을 수 없던 외국인 남편은 농담일 것이라 굳게 믿어보지만 텅 빈 닭장과 테이블 위에 올려진 찜닭 요리를 보고 말을 잃어버렸다.

이에 아내는 “시끄러운 애들 맛은 어떤지 먹어보자”라며 젓가락을 들었고 외국인 남편 접시 위로 찜닭을 올려준다. 선뜻 먹지 못하고 뒤적거리기만 하던 외국인 남편.

이에 남편은 점점 들어가는 목소리로 “찜닭 먹고 싶긴 했는데…”라며 애처롭게 바라보기만 한다. 찜닭에 들어간 당근과 당면을 먹던 외국인 남편은 의외로 맛있자 놀란 모습을 보여 폭소케했다.

그리고 이때 밖에서 닭 울음소리가 들려오자 외국인 남편은 깜짝 놀란다. 알고보니 아내와 아들이 준비한 몰래카메라였던 것. 평소 애지중지하던 닭의 생존을 확인한 남편은 안도의 가슴을 쓸어내렸다.

그리고 그토록 먹고 싶어했던 찜닭을 마음 편히 먹는 모습이 방송에 나왔다.

한편, 이를 본 네티즌들은 “이런 장난은 쫌…”, “얼마나 놀랐을까”, “허겁지겁 먹는거봐ㅋㅋㅋ”, “나빴어ㅋㅋㅋㅋ”, “웃기자ㅋㅋㅋㅋ” 등의 반응을 보였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KBS2 ‘글로벌 남편백서 내편, 남편’ 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