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개월’ 지난 린스통, 화장실에 놔두면 안 되는 이유


 						  
 								 

화장실에 있는 샴푸와 린스, 유통기한 지켜서 사용하는 사람은 아마 많지 않을 것이다. 대부분 다쓰면 그제서야 바꾸곤 하는데 정말 큰일나는 습관이었다.

KBS2 ‘2TV 생생정보’에서는 우리가 그동안 잘못 사용하고 있던 샴푸와 린스통에 대해 방송되었다. 화장실의 습한 환경에 쉽게 생길 수 있는 녹농균, 이는 면역력이 약한 사람들에게 치명적인 질병과 염증을 유발해 건강을 해칠 수 있다고 한다.

가정의학과 전문의는 “습한 환경에서 녹농균의 발생이 훨씬 더 빨리 가속화될 수 있기 때문에 최소한 6개월 안에 쓰시는 게 좋습니다”라며 당부했다.

특히 녹농균의 경우 샴푸에 비해 오랜 기간 남아 있는 린스에서 쉽게 발견된다고.

정확한 실험을 위해 집 안에 남아 있던 린스를 전부 모아 시료를 채취하여 30도 온도에 24시간 동안 배양해봤다. 녹농균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인데 결과는 역시 충격적이었다.

검출되서는 안될만큼의 많은 양의 녹농균이 발견되었다. 이에 생생정보에서는 잘못된 린스 사용법을 공유하여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우선 남은 린스에 물을 넣어 사용할 경우 녹농균에 쉽게 노출 될 수 있어 이러한 행동은 절대 해서는 안된다. 또한 사용하던 린스 통에 리필제품을 그대로 채워 사용하는 것도 위험하다. 때문에 유통기한을 맞춰 사용하기 위해서는 사용 속도에 맞는 용량으로 구매해야한다.

앞으로 무조건 대용량보단 본인이 사용하는 속도에 따라 용량을 선택하는 것이 좋은 방법이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KBS2 ‘2TV 저녁 생생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