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미국에서 ‘나이키’ 운동화 불태우는 게 유행하는 이유


 						  
 								 

해외 뿐만 아닌 국내에서도 많은 사랑을 받고있는 브랜드 ‘나이키’

모자, 의류, 신발, 가방 등 다양한 분야에서 매니아층이 생길 정도로 나이키는 유명한 브랜드 중 하나였다. 그러나 이번엔 다른 의미로 유명해졌다.

최근 트위터에는 #저스트 번 잇(Just Burn It)” #BurnYourNikes(나이키를 태워라) 등의 해시태그들이 유저들 사이에서 급증하고 있다. 온라인 뿐 아니라 뉴욕 증시에서는 나이키 주가가 일일 기준 최대 난폭을 기록할 정도. 대체 어떤일이 있었기에.

전 미국 프로미식축구(NFL) 선수 콜린 캐퍼닉을 나이키 30주년 광고모델로 섭외한 광고 사진에서 사건은 발단이 되었다. 한 때 프로미식축구 스타였던 캐퍼닉은 정치적으로 사회적으로 유명한 인물이었다.

지난 2016년 캐퍼닉은 경기 시작전 한 쪽 무릎을 꿇어 눈길을 모았는데 당시 발생했던 경찰에 의한 흑인 총격 사건에 대한 일종의 항의였다.

또한 그는 “흑인과 유색인을 억압하는 나라 국기엔 자긍심을 표하지 않을 것”이라 말하기도 했다. 무릎꿇기 시위로 트럼프 대통령과도 작은 갈등이 생겨났고 현재는 실직자가 된 캐퍼닉을 나이키 광고 모델로 섭외한 것은 그의 시위와 사상을 지지한다는 의미로 다가온 것이다.

심지어 광고 사진에 적힌 문구는 “무언가를 믿어라. 설령 모든 것을 희생한다 할지라도”였다.

이에 트럼프는 자신의 트위터에 “시청률이 떨어지고 있는 NFL처럼 나이키는 분노와 불매운동으로 죽어가고 있다”며 공식적인 비판을 표현하기도. 당시 캐퍼닉의 시위에 대해 부정적으로 생각하던 사람들은 이러한 광고를 본 후, 나이키 제품을 불태우며 불매운동을 이어가고 있는 상황이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나이키의 용기있는 선택”, “틀린말 한 것도 아닌데”, “난 나이키를 지지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어 나이키의 입장 또한 더욱이 궁금해지는 사건이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 및 트위터, 나이키 광고, Stuff.co.n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