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들이 ‘SNS’에 협찬 제품 사진 올리고 받는 비용


 						  
 								 

특히 인스타그램에서 자주 보이는 ‘광고 같은데 광고 같지 않은’ 자연스러운 제품 협찬 사진.

유명한 연예인들이나 흔히 셀럽이라 불리는 일반인들 SNS에서 자주 볼 수 있는데, 그렇다면 그들은 이렇게 협찬 제품 사진을 올리면 얼마 정도의 금액을 받을까?

TV조선’ 별별 톡쇼’에서는 이런 궁금증에 대해 속시원하게 알려주어 관심을 모았다.

파급력과 영향력이 있는 스타에게 일정 금액을 주며 SNS 제품 홍보를 부탁하는 광고, 인기 정도에 따라 금액 차이 범위는 상당히 크지만 최근 대세로 뜨고 있는 남자 배우의 경우 한 제품 사진을 올리고 6~700만원 비용을 벌었다고 한다.

신인일 경우 2~300만원 정도의 금액을 받고 제품을 홍보하기도 한다고.

그러나 톱스타들의 경우 이러한 광고를 거절하는데 그 이유는 대중들의 시선 때문이다.

단, SNS 홍보를 불가피하게 해야하는 상황이 있다고하는데 브랜드 모델 계약을 할 경우 조건에  온라인 업로드가 있다면 그 규정을 지켜야하기에 제품 홍보를 해야한다.

최근에는 스타들 뿐만 아니라 일반인 셀럽에게도 3~50만원 홍보비를 지급하고 협찬 제품 광고를 의뢰하기도 한다. 따라서 일반인 광고모델이 뜨고 있는 추세이다.

이날 방송에 출연한 변호사는 제품 홍보를 구별할 수 있는 방법을 언급했다.

사진에 브랜드 로고가 강조되도록 찍었을 경우와 해시태그와 피드 내용에 브랜드명, 제품명이 쓰여있을 경우. 이 두가지만 기억하면 된다고 전했다.

한편, 이를 본 네티즌들은 “저렇게 많이 번다고?”, “사진 한 장올리고 700만원이라니ㄷㄷ”, “와우..그만큼 영향력이 커서 그런가?”, “어마어마하게 버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tv조선 ‘별별톡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