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의 달인이 알려주는 숨겨진 ‘몰카’ 찾는 방법


 						  
 								 

나도 모르는 사이, 누군가 카메라에 내 모습이 찍혔을 수 있다.

최근 들어 불법촬영 관련한 사건이 점점 늘어나고 있는 추세, 심지어 점점 지능화되어가고 있어 범인을 빠르게 검거할 수 없어 피해자들만 속이 터진다.

SBS ‘생활의 달인’에는 몰래카메라 탐지 달인이 출연하여 일상 곳곳에 숨겨져있는 몰래 카메라를 단박에 찾을 수 있는 비법을 공개하여 눈길을 끌었다.

실제 사례이다. 하루에 수십통씩 협박 문자를 받는다는 의뢰인. 달인은 본격 탐지기로 집 안 구석구석을 살펴봤다. 그리고 몰래 카메라는 의외의 곳에서 발견 되었다.

집 천장 위에 있던 화재 감지기, 그 안에서 발련된 1mm 정도 되는 카메라 렌즈.

더이상 몰카 범위에 있어 집 또한 안전한 공간이 아니었다. 이에 달인은 실생활에서 활용할 수 있는 몰카 찾아내는 방법을 공유했다.

빨간색 셀로판지와 휴대폰만 있다면 몰카를 찾아낼 수 있다는데. 우선 셀로판지를 휴대폰 카메라와 플래시 부분에 붙여준다. 이때 플래시와 카메라 모두 셀로판지로 덮여야 한다는 것이다.

붙인 후, 플래시를 켰을 때 빨간 불빛이 나와야한다. 단순히 비디오카메라처럼 찍는다고 반사가 되는 원리는 아니라는 것이 달인의 입장.

그 후 몰카 의심되는 부분을 카메라로 찍으면 ‘반짝’하고 빛나는 무언가를 발견할 수 있다.

위 사진처럼 컵 가운데 하얀색 점으로 보이는 것이 숨겨져있던 몰래카메라이다. 이는 적외선 탐지기와 동일한 원리로 몰카를 금방 찾을 수 있다고.

추가적으로 달인은 “공중화장실의 작은 구멍들은 무조건 의심을 하고 봐야한다. 집에 있는 클립이나 실핀으로 구멍안을 콕콕 찔러보면 카메라 렌즈가 깨지거나 뒤로 밀려난다”고 전했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SBS ‘생활의 달인’ 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