옆집에서 불이나자 ‘8개월’ 된 ‘강아지’가 보인 행동


 						  
 								 

하마터면 큰일날 뻔했다.

이 강아지가 아니였다면 집에서 자고 있던 어린 딸과 엄마에게 끔찍한 일이 생겼을 것이다.

캘리포니아에 살고 있던 나나 차이차다(Nana Chaichanhda)에게는 7개월 된 어린 딸이 하나 있었다. 그리고 이제 8개월 된 핏불 샤샤도.

여느 때와 같이, 나나는 아기를 재우고 자신의 침실로 향해 단잠을 자고 있었다. 그러나 이게 무슨일인지 누군가 자꾸 뒷뜰 문을 두드리며 시끄럽게 하는 것. 잠에서 깨 눈을 비비며 뒷뜰 문으로 향했고 그녀의 잠을 깨운 것은 다름 아닌 샤샤였다.

샤샤는 계속해서 나나를 향해 집 밖으로 나갈 것을 경고하는 듯 짖었다.

알고 보니, 그녀의 아파트 단지에서 큰 불이 났던 것이다. 나나와 가까운 이웃집은 이미 불에 의해 무너지고 있었고 상황은 한 눈에 봐도 심각해보였다. 그리고 불길은 나나의 집을 향해 빠르게 번지고 있었다.

아파트 단지가 불길에 휩싸여 있는 것을 본 나나는 정신을 차릴 수 없었고 이때 샤샤는 재빨리 아기가 잠들어 있던 방으로 달려갔다. 순간 아기가 잠들어있다는 것이 생각난 나나 또한 아기 방으로 향했고 그 곳에서 샤샤가 하고 있던 행동을 나나는 평생 잊지 못할 것이라고.

샤샤는 잠들어있던 아기의 기저귀를 입에 물고 밖으로 질질 끌고 나가고 있었다.

이런 모습을 본 나나는 재빨리 샤샤와 아기를 안고 뛰쳐 나왔고 911에 신고를 했다, 현장에 도착한 소방관들은 불길을 잡는데 성공하였으나 나나와 그의 이웃집은 이미 다 타버린 상태였다.

나나는 한 언론사 인터뷰를 통해 “만약 불이 난 것을 알지 못했더라면 우리는 결코 살아서 집 밖으로 나갈 수 없었을 것이다. 샤샤는 우리를 구했고 그녀는 영웅이다”고 말했다.

한편, 화재로 인해 모든 것을 잃어버린 나나는 GoFundMe를 통해 수많은 사람들의 기부를 받았으며 현재는 다시 잘 살아나기 위해 노력중이라고 전했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데일리메일